애플, 애플카 출시 다시 2028년으로 연기

139

미국 블룸버그 통신이 2024년 1월 23일, 미국 애플이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배터리 전기차, 즉 소위 애플카의 출시 목표가 당초보다 2년 뒤인 2028년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기존에 밝혔던 자율주행 기술의 채용을 포기하고 고속도로에서의 운전 지원 등 상품화하기 쉬운 기술의 채용에 그칠 전망이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애플은 2010년대 중반 타이탄이라는 코드네임으로 자율주행 전기차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21년 초에는 전기차 위탁생산 업체로 현대자동차와 협의 중이라는 뉴스가 나오기도 했었다. 
 
애플은 처음에는 완전 자율주행에 해당하는 레벨 4기술의 탑재를 목표로 했었다. 그러나 당장에는 실현이 어렵다고 판단해 고속도로에서 핸들 조작을 지원하지만, 드라이버가 운전 주체가 되는 레벨 2 플러스를 채용하는 방침으로 전환했다. 출시 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레벨 4에 대한 대응을 목표로 한다고 한다. 
 
다시 말하면 애플의 전기차 사업 첨여 시기와 자율주행 구상이 한층 더 후퇴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애플은 상당한 양의 회사 자원을 자동차 프로젝트에 쏟아부었다고 한다. 여러 차례의 해고, 전략 변경 및 지연 속에서 연간 수억 달러를 지출했다고 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