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터 전기차’ 결국 생산 중단 … 그런데 반응이 심상치 않다?!

245

▲ 현대자동차의 2024 포터II/출처: 현대자동차

포터 전기차 생산 중단: 전기차 차주들의 반응

현대자동차가 포터2 EV, 즉 포터전기차의 생산을 일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정부의 전기차 구매 보조금 공백으로 인한 소비자 수요 감소 때문이다. 포터 전기차는 충전 대란의 원인으로 지목되며, 민폐 전기차로 인식되어 왔다. 이에 따라, 일부 전기차 차주들 사이에서는 생산 중단 소식이 환영받고 있다.

▲ 현대자동차의 2024 포터II/출처: 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의 2024 포터II/출처: 현대자동차

포터 전기차 문제점

포터 전기차는 58.8kWh급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공차 기준으로 약 211km를 운행할 수 있지만, 실제 운행 거리는 더 짧다. 화물을 가득 적재하고 배터리 잔량 20%까지 사용할 경우, 운행 거리는 150km에 불과하다. 이 때문에 운전자들은 충전소를 자주 방문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 현대자동차의 2024 포터II/출처: 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의 2024 포터II/출처: 현대자동차

전기차 시장의 현황 및 충전 인프라 문제

현대차는 지난해 포터2 EV를 25,799대 판매하며 전기차 시장에서 1위를 달성했다. 하지만 전기차 수에 비해 충전 인프라가 부족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충전기 보급이 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충전 대란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인 상황이다.

▲ 현대자동차의 2024 포터II/출처: 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의 2024 포터II/출처: 현대자동차

보조금 정책과 전기차 수요 변화

정부는 전기 화물차 보급을 위해 최대 2,000만 원이 넘는 보조금을 지급했다. 하지만 전기차 구매 보조금 공백으로 인해 포터2 EV의 생산이 일시적으로 중단됐다. 전기차 보조금 확정은 매년 2월에 이루어지며, 포터2 EV는 매년 1월에 최악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다.

전기차 산업의 미래와 해결 과제

전기차 산업은 아직 다양한 문제를 안고 있다. 화재 및 안전 문제, 지원금, 충전 인프라 부족 등이 주요 이슈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더 필요하다. 전기차 수요는 줄어들고 있으며, 대신 하이브리드 차량 구매가 증가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