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V9 폭망하고서도 정신 못 차렸나.. 시작 가격이 최소 1억?

236

EV9 GT 테스트카 포착
GT라인도 비쌌는데
최소 1억부터 시작

EV9-GT-1

기아 EV9이 출시 직후 비싼 가격으로 판매에 부진을 겪었다. 이후 재고 처리를 위해 최대 1,250만 원에 달하는 할인을 진행해 기존에 차량을 구매했던 소비자들로부터 원성을 사기도 했다.

비싼 가격의 EV9인 만큼 상위 트림의 가격에도 자연스럽게 소비자들의 이목이 쏠렸다. EV9 GT라인은 시작 가격이 기본 트림보다 천만 원가량 더 비싼 8,781만 원부터 시작하며 풀옵션 시 가격이 1억이 넘는다. 하지만 이보다 더 비싼 금액의 GT 트림이 출시를 준비하고 있어 가격대에 따라 상당한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EV9-GT-2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shorts_car’
EV9-GT-3
사진 출처 = 인스타그램 ‘@shorts_car’

EV6 GT와 캘리퍼 동일해
EV9 GT 출시 임박했나

최근 국내의 지하 주차장에서 EV9 GT 모델로 보이는 테스트카가 주차된 장면이 포착됐다. 위장막을 쓰고 있어 자세한 외관 모습은 파악하기 어려웠지만, 해당 차량에 들어가는 브레이크 캘리퍼가 EV6 GT에 들어가는 것과 동일했다고 한다.

테스트카가 포착됨에 따라 당초 2025년 출시가 예상되던 EV9 GT가 출시를 앞당겨 빠르게 선보이는 것이 아니냐는 반응도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GT 라인도 기본 트림과 천만 원의 가격 차이가 나는 데다가 옵션까지 더 하면 1억 원에 달하는 금액인 만큼 이보다 더 가격대가 높을 GT 트림에 대해 소비자들의 부담도 만만치 않다는 지적이다.

EV9-GT-4

옵션 가격도 비쌌다
옵션 하나가 750만 원

EV9 GT트림의 가격이 8,781만 원부터 시작함에 따라 이보다 상위 트림인 EV9 GT는 최소 1억 원 이상의 금액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옵션까지 넣으면 가격대는 더 올라간다. EV9은 차랑 가격뿐 아니라 옵션의 가격도 비싸 논란이 되기도 했다.

옵션만 보더라도 고속도로 부분 자율주행(HDP), 운전자 전방 주시 경고 카메라, 1열 프리 액티브 시트벨트가 포함된 옵션이 750만 원, 디지털 사이드미러와 디지털 센터 미러가 200만 원, 듀얼 선루프 120만 원, 빌트인 캠 2가 60만 원, 디지털 패턴의 라이팅 그릴이 70만 원,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120만 원으로 풀옵션 가격이 1,320만 원에 달했다.



600마력 이상의 출력 낼 듯
성능 확실하지만 가격 높아

높은 가격대를 지닌 만큼 성능에도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렸다. 일부 외신은 기아 GT가 2개의 270Kw급 고출력 전기 모터를 탑재해 합산 출력 724마력을 낼 수 있지만, 주행 가능 거리 확보를 위해 이보다 낮은 600마력의 최고 출력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600마력 이상의 출력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소요 시간은 4초에 이를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었다.

GT보다 한 단계 낮은 GT라인은 앞, 뒤에 각각 141Kw(192마력)의 전기 모터가 장착되었으며, 238Kw(385마력)의 합산 출력을 발휘한다. 최대 토크는 600Nm(61.2kgf.m)을 발휘한다. 예상되는 출력 차이가 최소 50% 이상인 만큼 트림 간 성능 차이는 확실해 보인다. 그러나 아무리 고성능이어도 1억 이상의 가격대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선뜻 구매할 사람이 나타날지는 의문이다.

자동차와 관련된 흥미로운 이슈들
제보를 원한다면?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