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슈퍼차저가 지배하는 미래?” 폭스바겐그룹도 테슬라생태계

213

테슬라 슈퍼차저

폭스바겐그룹, 테슬라 슈퍼차저 네트워크( 테슬라생태계 ) 도입

폭스바겐그룹(폭스바겐, 아우디, 포르쉐)이 테슬라의 전용 충전기 연결 방식인 NACS(North American Charging Standard)를 채택하며, 글로벌 충전 인프라 시장에서 테슬라생태계 안에 동참했다. 이번 결정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잇따라 NACS를 충전 표준으로 채택함에 따라 이루어졌다.

▲ 출처: 폭스바겐
▲ 출처: 폭스바겐

NACS 채택의 의미, 테슬라생태계

폭스바겐그룹은 2025년부터 NACS 규격 충전 포트를 적용한 신차를 선보일 계획이다. 기존에 CCS(Combined Charging System)가 탑재된 전기차들도 테슬라 슈퍼차저 네트워크를 이용할 수 있도록 별도의 CCS-NACS 충전 어댑터를 개발할 예정이다. NACS는 테슬라가 2012년 선보인 충전 규격으로, ‘슈퍼차저’로 불린다. 현재 미국 전기차 충전소의 약 60%가 NACS를 채택하고 있으며, 이는 테슬라의 충전 시장 장악력과 테슬라생태계 를 더욱 확대시킬 것으로 보인다.

아우디 Q8 e-트론
▲ 아우디

폭스바겐그룹의 전략적 결정

폭스바겐그룹의 NACS 채택은 전기차 충전 네트워크 구축 비용 절감과 전기차 구매 고객들의 만족도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호환성 향상으로 충전 인프라 활용 범위가 최소 1만5000여개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결정은 폭스바겐 전기차 충전 자회사인 일렉트리파이아메리카(EA)가 NACS 기반 충전소 구축을 발표한 이후 이루어졌다.

▲출처: 포르쉐
▲출처: 포르쉐

테슬라생태계 슈퍼차저 네트워크의 확장

테슬라는 슈퍼차저 설치 목표를 상향 조정하고, 향후 5만개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테슬라 슈퍼차저는 전 세계 5500여곳에 위치해 있으며, 주로 북미, 유럽, 중국에 집중되어 있다. 테슬라는 이 네트워크를 확장하여 전기차 충전 인프라의 접근성을 높이고자 한다.

▲ 테슬라 슈퍼차저/출처: 오토뉴스
▲ 테슬라 슈퍼차저/출처: 오토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