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0 판매 5천대도 안돼” 결국 단종 하나?

329

G70/ 출처: 현대 제네시스

제네시스 스포츠 세단 G70, 단종 임박

제네시스 G70, 국내 유일의 컴팩트 후륜 세단, 단종 소식이 가까워지고 있다. 전기차 보급과 하이브리드의 인기로 순수 내연기관 자동차의 입지가 빠르게 줄어들고 있으며, 특히 오염물질 배출이 상대적으로 많은 고성능 모델은 더욱 빠르게 자취를 감추고 있다.

기아 스팅어에 이어 후륜 기반 컴팩트 고성능 세단인 제네시스 G70도 곧 역사 속으로 사라질 전망이다.

제네시스-G70-슈팅브레이크
▲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 출처: 현대차

생산 라인 일시 중단, G70 풀체인지 없어 단종 설에 힘 실어

현대차는 울산 공장 내 제네시스 생산 라인의 가동을 멈췄다. 이는 현대차 준대형 SUV 팰리세이드의 추가 생산량 확보를 위한 공사 때문이다. 당초 현대차는 내부적으로 차세대 G70(개발명 RN2)의 개발을 고려했으나, 결국 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 G70/ 출처: 현대 제네시스
▲ G70/ 출처: 현대 제네시스

대신 쏘나타 디 엣지처럼 풀체인지 수준의 페이스리프트를 거쳐 신차 효과를 노릴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G70 풀체인지 모델이 등장하면 차체 확장이 필연적인 만큼 G80와 판매 간섭을 우려한 것으로 보고 있다.

1~11월 4,044대 판매, 전년 대비 23% 줄어

G70는 올해 1~11월 4,044대의 누적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한 수준이다. 팰리세이드는 같은 기간 동안 3만 9,027대가 팔렸다. G70 생산 라인에서 G80, G90가 혼류 생산되는데, 나머지 생산 라인과 달리 12월 특근이 없다는 점이 주목된다.

▲ G70/ 출처: 현대 제네시스
▲ G70/ 출처: 현대 제네시스

후속 모델은 고성능 전기차? 모델명 계승 가능성도 언급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제네시스가 완전 전동화 브랜드를 목표로 하는 만큼 G70의 풀체인지 시기가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단종 이후에는 초점이 전동화 모델로 옮겨갈 가능성이 크며, 스포츠 콘셉트의 순수 전기 세단이 G70 모델명을 계승할 가능성도 있다고 한다.

G70는 현행 국산 내연기관 모델 중 가장 강력한 주행 성능을 자랑하는 상징적인 모델로, 그만큼 단종이 가까워진다는 것은 아쉬움을 남긴다.

▲ G70/ 출처: 현대 제네시스
▲ G70/ 출처: 현대 제네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