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러다 진짜 큰일 나겠는데…” 테슬라, 스웨덴 노조 파업으로 위기

191

일론 머스크

스웨덴에서 시작된 테슬라 노조 파업의 확산

스웨덴 7개 도시에 위치한 테슬라 서비스 작업장의 노조 130여 명 직원들이 최저 임금 결정을 위한 단체협약 체결을 요구하며 파업을 시작했다. 이들은 현재 업계 평균보다 낮은 임금과 불리한 근무 조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테슬라 슈퍼차저
▲ 테슬라 슈퍼차저 / 출처: 테슬라

스칸디나비아 지역의 전기차 시장

스웨덴에서 시작된 이 파업은 덴마크, 핀란드, 노르웨이 등 스칸디나비아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다. 이 지역은 전기차 시장 점유율이 낮게는 40%에서 높게는 90%에 달할 정도로 전기차 수요가 높은 곳이다. 이 같은 대규모의 노조 파업이 테슬라에 큰 타격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일론 머스크
▲일론 머스크

테슬라 노조 파업에 대한 압박

노르웨이 국부펀드 KPL, 스웨덴 포크삼(Folksam) 등 주요 북유럽 투자자들은 테슬라에 보낸 서한에서 단체 협약 체결을 요구하며 일론 머스크에 압박을 가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은 북유럽 테슬라 사태의 장기화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일론머스크
▲출처: 셔터스톡

노사 관계와 브랜드 이미지의 전환점

스웨덴의 금속노조(IF Metall)와 미국의 전미자동차노조(UAW)도 이번 파업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하고 있어, 테슬라의 노사 관계와 브랜드 이미지는 중대한 전환점에 놓여있다. 일론 머스크는 그동안 노조에 대해 강경한 태도를 보여왔으나, 이번 사태로 인해 노조와의 갈등 해결이 시급한 상황에 놓여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