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국내 수입차 브랜드 점유율 ‘아우디 · 테슬라 · 볼보’ 3위권 박빙

212

올해 국내 시장에서 수입 승용차 브랜드 점유율은 많은 순위 변화가 있다.

BMW와 벤츠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마지막까지 1위 대결을 펼치고 있는 상황이다. 3위 자리는 더욱 치열하다. 아우디의 3위 자리까지 위협하는 브랜드는 지난해 5위였던 테슬라와 6위였던 볼보다. 올해 두 브랜드는 4위였던 폭스바겐을 밀어냈다.

카이즈유 데이터 연구소 자료에 따르면 지난 11월까지 누적 신차 등록대수는 아우디, 테슬라, 볼보 3개 브랜드 모두 1만 5천대를 돌파했다. 3위 아우디와 5위 볼보의 차이는 1,238대에 불과하다. 테슬라는 상반기까지 9위에 머물렀으나 하반기에 토요타, 미니, 포르쉐, 렉서스, 볼보를 제치며 4위까지 치고 올라왔다.

3위권 브랜드별 가장 많은 신차 등록대수를 기록한 베스트셀링카는 각각 아우디 A6, 테슬라 모델 Y, 볼보 XC60로 나타났다. 특히 모델 Y는 올해 수입차 신규등록 순위에서 1위 벤츠 E 클래스와 2위 BMW 5시리즈에 이어 3위를 달리는 중이다.

소비자 유형별 갠 비율은 테슬라가 825%로 유독 높게 나타났으며, 법인 비율은 아우디가 38.5%로 가장 높았다.

개인 소비자 성별은 테슬라가 81.3%로 남성 비율이 유독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3위권 3개 브랜드 모두 40대가 가장 많았다.

한편, 최종 순위는 12월 마지막 성정으로 판가름 날 전망으로 보인다. 테슬라가 모델 Y 돌풍을 이어가며 3위까지 올라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