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도 못버티고 깨지나? 파손?!” 뒷유리 깨진 테슬라 모델Y

281

날씨가 추워진 후 테슬라 모델Y 일부 차량의 뒷유리 파손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난데없이 뒷유리 깨졌다” 중국산 테슬라 모델Y 제보 속출

추운 날씨가 되면서 테슬라의 중형 SUV, 모델Y RWD 일부 차량에서 뒷유리 파손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테슬라 코리아 커뮤니티 등에는 모델Y RWD 모델의 뒷유리가 갑자기 깨졌다는 차주들의 제보가 잇달아 올라왔다. 이러한 사례들은 사고나 충격 없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날씨가 추워진 후 테슬라 모델Y 일부 차량의 뒷유리 파손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날씨가 추워진 후 테슬라 모델Y 일부 차량의 뒷유리 파손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테슬라 모델Y의 뒷유리 파손 문제

차주들은 내열유리가 스스로 깨지는 ‘자파현상’을 경험했다고 주장하며, 중국산 유리가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보된 사진에서는 차량 뒷유리의 모서리 부분이 마치 강한 충격을 받은 것처럼 부서진 모습을 볼 수 있다.

지난 7월 국내에 출시된 모델Y RWD는 중국산 리튬인산철(LFP) 배터리를 장착하고 중국 상하이공장에서 생산된 바 있다. 이 모델은 중국산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등으로 미국산 모델Y에 비해 가격을 낮추면서 보조금 전액 지원 요건을 갖춰 인기를 끌었다.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모델Y는 지난 9월 수입차 가운데 단일 모델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날씨가 추워진 후 테슬라 모델Y 일부 차량의 뒷유리 파손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날씨가 추워진 후 테슬라 모델Y 일부 차량의 뒷유리 파손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테슬라 모델Y의 시장 영향

중국산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등으로 미국산 모델Y에 비해 가격을 낮추면서 보조금 전액 지원 요건을 갖춰 인기를 끌었다.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모델Y는 지난 9월 수입차 가운데 단일 모델 판매량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에 맞지 않는 품질에 실망감이 커지는 모양새다.

테슬라코리아 측은 이와 관련해 사실관계 등에 대한 입장을 아직 내놓지 않았다. 이 사건은 테슬라 차량의 품질 관리와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증폭시키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