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관광청, “내년에는 숨은 여행지 방문하세요”…2024년 여행 키워드는

182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한국 시장에 대한 적극 지원 포부를 밝혔다.

웰컴 스피치 중인 아스트리드 슈테하니히-슈타우딩거 오스트리아 관광청장/사진=오스트리아 관광청
웰컴 스피치 중인 아스트리드 슈테하니히-슈타우딩거 오스트리아 관광청장/사진=오스트리아 관광청

지난 16일,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오스트리아 트래블 세미나 2023/2024’를 열어 관광청의 지난 활동을 발표하고 2024년 주목해야 할 여행지를 소개했다.
 
본격적인 행사에 앞서, 올해 5월 새로 부임한 아스트리드 슈테하니히-슈타우딩거(Astrid Steharnig-Staudinger) 오스트리아 관광청장의 환영사가 이어졌다. 그는 “오스트리아 관광은 현재 2019년 수준으로 돌아온 상태”라며 “팬데믹을 극복하고 있다는 증거”라고 말했다. 이어 “장거리 여행의 수요가 회복 중인 가운데 특히 한국 시장이 큰 관심을 불러일으키며 긍정적인 추세를 보인다”면서 “한국인이 선호하는 유럽 여행지 상위 10위 안에 오스트리아를 선정한 만큼 앞으로 오스트리아 고유의 매력을 알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트래블 세미나 2023/2024를 열었다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트래블 세미나 2023/2024를 열었다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다음으론 김진호 오스트리아 관광청 마케팅부장이 오스트리아 관광 현황과 관광청의 마케팅 활동에 대해 전했다. 그는 “올해 오스트리아 여행객의 총숙박 일수는 2019년 대비 99.4%까지 회복했으며 지난해와 비교해선 10% 증가했다”고 말했다.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트래블 세미나 2023/2024를 열었다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트래블 세미나 2023/2024를 열었다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이러한 추세를 바탕으로 오스트리아 관광청이 2023년 진행한 마케팅 활동은 오스트리아 도시 캠페인, 2023 추천 여행지, 오스트리아 예술·문화 캠페인으로 총 3가지다. 이때, 2023년 추천 여행지는 벨베데레, 빈 미술사 박물관, 그로스글로크너 알프스 고산 도로, 그라츠를 포함한다.
 
2024년, 오스트리아 관광청은 아트앤컬처, 알프스, 리포커스(ReFocus), 지속가능성이라는 4가지 키워드에 집중할 예정이다. 그중 김진호 부장은 리포커스에 주목했다. 리포커스는 이미 잘 알려진 관광지를 재조명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는 “그래첼은 비엔나의 작은 동네를 의미 한다”면서 “동네마다 고유한 특색이 인상적인 곳”이라고 설명했다.

발표를 진행 중인 김진호 오스트리아 관광청 마케팅 부장 / 사진=오스트리아 관광청
발표를 진행 중인 김진호 오스트리아 관광청 마케팅 부장 / 사진=오스트리아 관광청

이 밖에도 내년 잘츠부르크에선 미라벨 궁전 내 새로운 콘서트를 열고 50주년을 맞이한 크리스마스 마켓을 더욱 화려하게 준비하는 등 관광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한 노력이 한창이다.
 
이날 행사를 마무리하며 김진호 부장은 “올해 오스트리아 관광에 관심을 두신 모든 분께 감사한다”며, “2024년에도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글=이가영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