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연간 100만명↑ 왔다” 한국부터 찾아온 이탈리아 관광부 장관

155

주한 이탈리아 대사관저에서 열린 관광설명회 기념 촬영 현장. /사진= 강예신 여행+ 기자
주한 이탈리아 대사관저에서 열린 관광설명회 기념 촬영 현장. /사진= 강예신 여행+ 기자

다니엘라 산탄케 이탈리아 관광부 장관이 한국과 이탈리아의 관광 분야 협력 강화를 위해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한국을 찾았다.
 
이바나 옐리니크 이탈리아 관광청 사장, 마테오 조파스 이탈리아 무역공사 사장, 지안루카 카라만나 이탈리아 관광부 장관 정무 보좌관을 비롯 호텔, 항공, 크루즈, 운송 분야 인사들을 포함한 대규모 경제 사절단이 산탄케 장관과 함께 방한했다.

다니엘라 가르네로 산탄케 이탈리아 관광부 장관. /사진= 이탈리아 관광청
다니엘라 가르네로 산탄케 이탈리아 관광부 장관. /사진= 이탈리아 관광청

코로나19 이후 첫 이탈리아 장관급 인사 방문이었던 이번 방한에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면담을 했다. 산탄케 장관과 박 장관은 양국 방문객 수를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와 관련해 이탈리아는 한국 관광객의 관심을 끌 수 있는 맞춤형 상품들을 개발하고 소개할 예정이다.
 
2019년 100만 명 이상의 한국 관광객이 이탈리아를 방문했다. 2022년 이탈리아를 찾은 한국 관광객은 2021년 대비 무려 1128.7% 증가했으며, 이는 업계 평균을 훨씬 능가하는 수치다. 2022년 한국을 찾은 이탈리아 관광객 역시 전년대비 340% 증가했다.
 
ITA항공, 이탈리아 온천 협회, MCS 그룹, 스타 호텔 등 대규모 경제 사절단이 오창희 한국 여행업협회장, 조원태 대한항공 회장, 메흐멧 구룰칸 터키항공 한국지사장과 공식 만남을 가졌다. 신탄케 장관은 이들과의 면담을 통해 양국간 항공 노선 증설, 숨겨진 명품 관광지 홍보를 통한 관광 다양화 등의 주제를 논의했다.

에밀리아 가토 주한 이탈리아 대사. /사진= 이탈리아 관광청
에밀리아 가토 주한 이탈리아 대사. /사진= 이탈리아 관광청

이번 방한의 마무리 행사는 주한 이탈리아 대사관, 주한 이탈리아 관광청이 주최한 ‘경이로움을 열다 Open to Meraviglia: 한국-이탈리아 관광 협력’ 설명회였다.
 
설명회는 국내 주요 여행사 및 언론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에밀리아 가토 주한 이탈리아 대사의 개회사로 막을 열었다.
 
‘경이로움을 열다’는 이탈리아 관광부가 이탈리아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가상 인플루언서 비너스를 중심으로 추진 중인 홍보 캠페인이다.
 
산탄케 장관은 “한국을 아시아 순방의 출발지로 삼은 이유는 이탈리아에게 한국이 그만큼 중요하고 양국 관계 발전 잠재력이 크기 때문”이라며 “관광객의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는 국가 간 다양성을 부각하고 이로 인한 시너지 효과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예신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