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주현, 뮤지컬 ‘레베카’ 출연 회차 전석 매진…“‘레베카’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배우”

235
‘1차 티켓팅 매진’ 옥주현, 뮤지컬 ‘레베카’ 출연 회차 매진…‘독보적 티켓 파워’ 가진 댄버스 부인
옥주현, 뮤지컬 ‘레베카’ 1차 티켓팅부터 순식 간에 매진 ‘눈밭’…초연 → 10주년 감동 그대로 찾아온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 [EMK뮤지컬컴퍼니 공식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뮤지컬 배우 옥주현 [EMK뮤지컬컴퍼니 공식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진실타임스) 이윤영 기자 = 뮤지컬 ‘레베카’의 댄버스 장인, 옥주현이 1차 티켓팅부터 출연 회차 전석을 모두 매진 시켰다.

 지난달 30일 옥주현은 인터파크티켓과 멜론티켓을 통해 진행된 뮤지컬 ‘레베카’ 1차 티켓팅에서 출연 회차 전석을 모두 매진 시키며, 대한민국표 오리지널 댄버스 부인의 귀환을 알렸다. 지난달 27일 오후 2시부터 뮤지컬 ‘레베카’ 1차 티켓팅이 시작된 가운데, 오는 8월 19일부터 31일까지 옥주현의 출연 회차 공연이 모두 매진됐다.

 옥주현이 매진을 기록한 뮤지컬 ‘레베카’는 1938년 출간된 대프니 듀 모리에 소설과 앨프레드 히치콕 영화를 토대로 제작된 작품으로, 대한민국에서는 2013년 초연을 시작으로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레베카’ 초연부터 올해 10주년 기념 공연까지 댄버스 부인으로 돌아 온 옥주현에 관객의 설렘이 남다르다.

 뮤지컬 ‘레베카’ 예비 관객들은 ”옥댄 기다렸는데 1차 티켓팅 광탈, 2차 땐 꼭 만나러 갑니다“, “옥주현 회차는 티켓팅 아니고 피켓팅”, “옥댄은 전설이야”, “기다리고 있었어요 맨덜리 저택 고유명사 옥댄” 등 반가움과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앞서 뮤지컬 ‘레베카’ 대한민국 초연부터 댄버스 부인 역을 맡아온 옥주현은 대표 넘버 ‘레베카(Rebecca)’를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작품의 상징적 존재로 각인됐다. 뮤지컬 ‘레베카’의 연출 로버트 요한슨과 작곡가 실베스터 르베이는 “옥주현의 레베카를 못 보는 한 사람이 가장 안 됐다. 그게 옥주현 배우 자신이다” 라며 극찬을 했다. 옥주현이 뮤지컬 ‘레베카’의 한 축을 이끌면서, 10주년 기념 공연 역시 독보적인 티켓 파워를 보여 주고 있다.

 뮤지컬 ‘레베카’의 대표 넘버와 댄버스 부인하면 바로 옥주현을 떠올리게 되는 만큼, 옥주현의 뮤지컬 ‘레베카’ 10주년 기념 공연에 모여드는 관객들이 늘고 있다.

 한편, 티켓 파워를 보여 준 옥주현의 뮤지컬 ‘레베카’ 10주년 기념 공연은 오는 8월 19일부터 11월 19일까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에서 공연된다.

※ 국민의 편에선 미디어 진실타임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 대우, 사건 사고와 미담 등 모든 예깃 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카카오톡 : @코난tv @진실타임스 @클래식tv
트위터 : @jinsiltimes
페이스북 : @jinsiltimes

jinsiltimesdesk@jinsiltimes.org

(끝)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