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케이블카 전면 재검토하라” 조계종 환경위 성명 발표

197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조감도

▲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조감도

대한불교조계종 환경위원회가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조계종 환경위는 26일 성명서를 통해 “우리나라 생태계의 마지막 보루인 국립공원의 보전을 위하여 설악산 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 조건부 승인은 재검토돼야 하며 국립공원 난개발을 막기 위한 제도적 보완책 마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발표했다. 지난 3월 27일 ‘제3차 환경위원회 회의’에서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로 결정한 것에 따른 조치다.

환경부는 지난 2월 27일 설악산 케이블카 설치사업 환경영향평가서에 대해 조건부 협의 결정을 내렸다. 여러 반대 의견이 있었고 앞선 정부에서도 불허했지만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분위기가 바뀌었다.

조계종 환경위는 “불교는 숲과 함께해 온 종교”라며 “국립공원은 국가의 대표적인 자연 및 문화유산 등을 온전히 보전하고, 그 소중한 가치가 미래세대에 전해질 수 있도록 국가가 지정하고 관리하는 우리나라 생태 문화유산의 마지막 보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제적 이유로 국립공원에 케이블카 설치를 허가한 것은 정부 스스로가 국립공원 제도를 부정하며 자신의 의무를 저버린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설악산국립공원은 이용보다 보존을 우선해야 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이며 천연보호구역, 백두대간보호지역,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등 5중 규제로 보호받고 있는 최우선 보존지역”이라며 “눈앞의 효율성과 편리함만을 추구하고 인간중심의 세계관으로 자연의 파괴를 가속화하는 것은 인류의 삶을 위협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산과 숲에 대한 훼손은 찰나(刹那)이지만 그 복원은 억겁(億劫)의 시간”이라며 설치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조계종 환경위는 종단의 친환경적 운영과 생활·문화·생태·종교환경을 보전함을 목적으로 구성된 기구다. 스님들과 생태, 대기공학, 산림자원, 조경 등 전문가로 구성돼 활동하고 있으며 앞서 지속적으로 케이블카 설치 사업을 반대해 왔다.

류재민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