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무더위 피해 호주 갈까… 인상적인 친환경 여행지 5

279

최근 많은 여행객 사이에서 현지 환경, 문화, 사회 등을 보전하는 지속 가능한 여행이 주목받고 있다.

지속 가능한 여행을 실천하고 싶다면 호주가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산호초 보호 투어부터 친환경 소재의 리조트, 최대 규모의 원주민 축제까지,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즐길만한 요소들이 무궁무진하다.

여행플러스는 호주관광청과 함께 ‘책임감 있는 여행’을 보낼 수 있는 여행지 및 프로그램 5가지를 소개한다.

퀸즐랜드 케언즈

데일리 시티즌 사이언스 투어


데일리 시티즌 사이언스 투어. /사진= 호주관광청

산호초 군락지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서 다양한 해양 생태계를 보다 가까이 살펴보고 싶다면 ‘데일리 시티즌 사이언스 투어(Daily Citizen Science Tours)’를 신청하길 추천한다. 지역 관광 업체인 패션스 오브 파라다이스가 최근 다이버를 위해 출시한 프로그램이다. 산호초 이식을 직접 관찰하고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해양공원 관리청에 보고서를 제출하는 등 산호초 보전 활동에 참여할 수 있다. 스노쿨러를 위해서는 마스터 리프 가이드와 함께 각종 산호와 해양 생물에 대해 알아볼 수 있는 관광 상품이 마련돼 있다. 투어는 케언즈에서 세일 요트를 타고 출발해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 외곽의 스폿 두 곳을 방문하는 일정이다.

퀸즐랜드 누사

알사화 팜


알사화 팜. /사진= 호주관광청

‘알사화 팜(Alsahwa Farm)’은 방문객들이 농장 체험, 교육 세션 및 워크숍을 통해 재생 농업과 지속가능성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에코 라이프스타일 여행지다. ‘일깨우다’라는 의미를 가진 알사화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곳은 건강한 토양을 조성해 몸에 좋은 농작물을 생산한다. 이를 통해 신체적, 정신적 건강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움직임을 실천하고 있다. 알사화 팜은 38 에이커(약 4만6000평) 규모의 마카다미아 농장을 운영하고 있어 땅과 자연경관 보호에 대해 배우고 식물 재배를 체험할 수 있다.

한편, 데일리 시티즌 사이언스 투어와 알사화 팜을 즐길 수 있는 퀸즐랜드주는 도로 혼잡도 해소 및 지속 가능한 교통 시스템으로의 전환을 위해 대중교통 요금을 인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오는 8월 5일부터 6개월 동안 대중교통을 50센트(약 75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여행자들은 퀸즐랜드주에 머물며 보다 편리하고 친환경적인 여행을 즐길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뉴사우스웨일스 시드니

세인트 피터


세인트 피터. /사진= 호주관광청

근사한 씨푸드 레스토랑에서 하루 여정을 마무리하고 싶다면 ‘세인트 피터(Saint Peter)’를 방문해 보길 바란다. 최근 월드 50 베스트 레스토랑 롱 리스트 후보 중 98위를 차지한 이곳은 지속 가능한 방식의 해산물 요리를 선보인다. 셰프 조시 닐랜드가 비늘부터 꼬리까지 생선의 대부분을 섭취하는 ‘길 투 핀(gill-to-fin)’ 방식을 활용한 혁신적인 메뉴를 제공한다.

시드니 패딩턴 지역의 옥스퍼드 거리에 있는 세인트 피터는 인근의 그랜드 내셔널 호텔(The Grand National Hotel)로 확장 이전을 준비하고 있으며, 오는 8월경 고객들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방문객들은 새단장을 마친 레스토랑에서 오픈키친을 통해 셰프가 요리하는 모습을 감상하고, 엄선한 호주 최고급 해산물 플레이트를 맛보며 오감을 만족시키는 경험을 즐길 수 있다.

뉴사우스웨일스 머지

머지 리트리트


머지 리트리트. /사진= 호주관광청

시드니에서 자동차로 3시간 정도 이동하면 럭셔리함과 평화로움을 추구하는 친환경 리조트 ‘머지 리트리트(Mudgee Retreats)’가 나온다. 리조트에는 15개의 에코프렌들리 캔버스 텐트가 설치돼 있는데, 이 숙소들은 재활용된 쌀 껍질로 만든 복합 재료를 사용해 만들었다. 해당 재료는 열 차단 효과가 있어 탄소 발자국을 최소화한다. 환경친화적 소재의 텐트에는 킹사이즈 침대를 비롯해 전용 욕실 및 야외 데크가 갖춰져 있어 투숙객들은 불편함 없이 자연 속 휴식을 취할 수 있다. 또 프라이빗 테니스 코트, 실내 수영장, 스파 등의 부대시설도 완비하고 있어 하루 종일 리조트에서 즐겁고 편안한 휴가를 누릴 수 있다.

노던테리토리 누룬바이

가르마 페스티벌


가르마 페스티벌. /사진= 호주관광청

호주의 오랜 원주민 문화를 알고 싶다면 ‘가르마 페스티벌(Garma Festival)’을 방문해보자. 호주 최대의 원주민 모임인 가르마 페스티벌은 욜른구(Yolngu) 부족의 생활과 문화를 축하하는 행사다. 축제에서는 ▲전통 예술(미니치 · miny’tji) ▲노래(마니카이 · manikay) ▲춤(붕굴 · bunggul)과 함께 수천 년 역사 이야기들을 나누며, 지역 부족과 가족들 간의 만남의 장이 마련된다. 올해로 24회째를 맞은 이번 페스티벌은 오는 8월 2일부터 5일까지 4일간 노던테리토리주 누룬바이(Nhulunbuy)에서 약 40㎞ 떨어진 굴쿨라 의식 장소(Gulkula ceremonial site)에서 열릴 예정이다.

강예신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