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투어, 5월 실적 날았다” 해외여행 송출객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

54

5월 해외여행 송출객수 15만 5000여 명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
중국 지역은 전년 동기 대비 1017% 증가

모두투어의 5월 해외여행 송출객 수가 약 15만 5000여 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54%가량 증가했다.
5월 모두투어 해외 패키지 송출객 수는 8만 4616명, 항공권은 7만 3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 36%, 81% 증가했다.

1분기와 비교해 비성수기로 여겨지는 5월 해외여행 송출객 수는 전월 대비 소폭 감소세를 보였지만 여름 성수기를 앞둔 하반기 해외 패키지 예약률은 6월 14%, 7월 22%, 8월 23% 증가해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역별 비중은 동남아(43%), 일본(19%), 중국(18%), 유럽(11%), 남태평양 & 미주 (10%) 순으로 동남아 지역 강세가 이어졌다.

특히 여름 성수기에 접어들며 뚜렷한 회복세를 보이는 중국 지역의 5월 송출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1017% 증가해 가장 큰 폭의 성장을 기록했다. 최근 중국 장자제, 백두산, 타이항산, 주자이거우 등의 풍경구 지역 항공 공급석 증가로 중국 여행 수요 증가세는 하반기에도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우준열 모두투어 부사장은 “2분기는 여행업에서 전통적인 비수기로 전년 동기 대비와 비슷한 수준으로 전망하지만 여름 휴가철 성수기에 맞춰 항공사들이 국제선 노선을 늘리고 있어 3분기는 긍정적이다”며 “항공 공급석 증가에 맞춰 고객 중심적인 다양한 상품과 모두투어만의 차별화된 여행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다.”고 말했다.

글=김혜성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