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이 멎는 아름다움” 그랜드 캐니언이 다시 돌아온다

51

오는 15일부터 그랜드 캐니언(Grand Canyon) 전망대 노스 림(North Rim)에 차를 타고 입장할 수 있다.
 
쓰릴리스트(Thrillist)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립공원관리공단(National Park Service, NPS)은 5월 15일 오전 6시부터 노스 림으로 가는 차량 통행금지 조치를 전면 해제하기로 밝혔다. 그랜드 캐니언 입구에서 45마일 (약 72㎞) 떨어진 곳에 위치한 노스 림은 매년 5월 15일부터 11월 30일까지만 차량 통행이 가능하다. 모든 편의 시설과 고객 서비스 센터도 차량 통행을 허가하는 날짜에 맞추어 운영한다.
 
노스 림은 사우스 림(South Rim)에 비해 더 가파르고 외진 곳에 있다. 관광객이 적어 훼손 정도가 낮고 고도가 높아 훌륭한 전망을 가지고 있지만, 안전상의 이유로 매년 12월 1일부터 5월 14일까지 입장할 수 없다. 차량을 이용한 모든 통행이 금지되며 눈 위를 달릴 수 있도록 설계된 스노모빌(Snow Mobile)도 예외는 아니다.

노스 림 / 사진 = unsplash

차량을 이용하지 않는 방문객에 한하여, 비시즌(12월 1일~5월 14일)에도 노스 림 입장이 가능하다. 겨울철 방문을 원하는 관광객은 ‘사우스 림 백컨트리 인포메이션 센터(South Rim Backcountry Information Center)’에서 ‘산간 오지 출입허가증(Backcountry Permit)’을 발급받아야 한다. 출입증을 소지한 후, 도보나 스키를 타고 노스 림에 입장할 수 있다. 다만, 비시즌에는 하숙 시설, 식당, 주유소 등의 편의 시설을 이용할 수 없다.
 
국립공원관리공단(NPS) 관계자는 외진 지역에서 인터넷이 원활하게 연결되지 않을 때를 대비하여 NPS 모바일 앱을 이용할 것을 추천했다. 관광객은 NPS 모바일 앱을 통해 그랜드 캐니언 전체 지도를 볼 수 있으며 각종 편의 시설의 운영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글= 박한나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