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테마파크로 선정된 디즈니랜드, 이유가…

208

① 위험한 테마파크로 손꼽혀

출처 : businessinsider

테마파크에서 사고가 발생한다는 것은 생각만으로도 끔찍합니다. 사고가 너무 자주 발생하여 ‘위험한’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다면, 다음 휴가지를 다른 곳으로 선택하는 것이 좋을 듯하죠.

미국의 월트 디즈니 회사의 테마파크는 전 세계 여행객에게 꿈 같은 여행지입니다. 매년 수백만 명의 디즈니 팬들이 찾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장소’와 ‘세상에서 가장 마법 같은 장소’로 알려졌죠. 하지만 2023년 가족 여행 가이드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애너하임의 디즈니랜드는 실제로 미국에서 위험한 테마파크 중 하나입니다.

1980년 이후 미국 놀이공원에서 보고된 주요 사고를 정리한 그들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디즈니랜드는 미국에서 세 번째로 가장 위험한 테마파크로 간주하는데요. 이 순위는 전염병 발생, 기계 고장, 사망 사고 등 33건의 사건을 기반으로 합니다.

② 디즈니랜드에서 발생한 사건

출처 : boingboing

사우스 캘리포니아의 디즈니 파크에서 여러 번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2003년, ‘빅 선더 마운틴 레일로드 (Big Thunder Mountain Railroad)’에서 한 사건이 발생했는데요. 비극에 이어 제기된 부정확한 사망 소송에 따르면, 증기 기관차를 닮은 놀이기구 차량이 기계 고장으로 인해 첫 번째 차량에서 탈선하고 분리됐습니다. 그런 다음, 그것은 그 뒤에 있는 차량에 타고 있던 22세의 그래픽 디자이너 Marcelo Torres 위로 떨어졌습니다.

롤러코스터 열차의 전체 무게가 가슴에 달려 있던 그는, 이 사건에서 입은 심각한 외상으로 인해 심한 내부 출혈이 발생하여 사망했습니다. 또한, 이 사고로 그날 탑승하고 있던 다른 10명의 사람 중에는 9세의 아이도 포함되어 있었는데요. 이 사고로 다쳤습니다.

출처 : mousetrapnews

이 끔찍한 사건 외에도, 다른 치명적인 사고들이 여러 해 동안 다른 놀이기구에서도 발생했습니다. Space Mountain과 Matterhorn Bobsleds에서 Jungle Cruise까지, 고장이 치명적인 부상을 초래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에는 디즈니랜드보다 더 많은 사고가 발생한 곳들도 많습니다.

③ 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테마파크

출처 : fox5sandiego

노츠 베리 팜(Knott’s Berry Farm)은 롤러코스터에서 몇 시간 동안 갇힌 사람들부터 놀이기구가 분해되는 것, 총성이 발생하는 것 등 총 49건의 사건이 보고됐습니다. 사망 사건 중 첫 번째는 1983년 10월 30일, 18세의 Donald Day가 테마파크의 행사 중 곤돌라에서 떨어진 것이었습니다.

사건 당시 운영상의 문제가 없었다고 했는데요. 당국은 이 사건을 사고로 결정했습니다. 그러나 나중에 Day의 마지막 순간에 대한 정보와 그와 함께 탑승하고 있던 친구에 대한 정보가 드러나면서 이것이 자살이었을 수도 있다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출처 : visittampabay

탬파의 ‘부시 가든 탬파 베이 (Busch Gardens Tampa Bay)’, 캔자스 시티의 ‘월즈 오브 펀 (Worlds of Fun)’, 그리고 다양한 ‘식스 플래그스 (Six Flags)’ 등이 미국에서 가장 안전한 테마파크로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 장소들은 각각 1980년 이후 사고를 한 번만 보고했습니다. 그러나 이 순위에서 누락된 것은 이 놀이공원들이 디즈니랜드나 노츠 베리 팜처럼 인기가 많지 않다는 것입니다.

디즈니 파크에는 광범위한 안전 조치와 프로토콜이 있지만, 안타깝게도 평균 법칙이 결국 따라잡게 됩니다. 하지만 디즈니랜드는 연간 약 1,900만명의 방문객을 맞이하고 있다는 것을 고려하면 1980년 이후 33건의 사건 사고가 발생한 것은 큰 수치는 아닐 수도 있습니다.

+1
0
+1
0
+1
0
+1
2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