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 박성재 법무장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163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20일 박성재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법사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여야 합의로 의결했다. 보고서에는 ‘적격’과 ‘부적격’ 의견이 병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법사위는 지난 15일 인사청문회를 열어 박 후보자의 도덕성과 자질 등을 검증한 바 있다. (☞관련 기사 : 법무장관 후보자, 아내 편법증여 의혹에 “집사람이 남편 기 살려준다고…”)

당시 더불어민주당은 박 후보자가 검찰 퇴직 이후 변호사 활동으로 고액의 수익을 올린 것이 전관예우 관행 덕분이라고 비판한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그의 수입이 과다한 것은 아니라며 옹호했다.

법무부 장관 자리는 지난해 12월 21일 윤석열 대통령이 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인 한동훈 전 장관의 면직안을 재가하면서 두 달 가까이 공석이었다.

▲박성재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5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