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중국팀 올킬 ‘TI’···이탈 없이 우승 멤버 전원 재계약

1188

한국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LOL) 월드 챔피언십에서 페이커(이상혁) 선수가 이끄는 ‘T1’이 본선 비리비리게이밍(BLG), 8강 리닝게이밍(LNG), 4강 징동게이밍(JDG), 결승 웨이보게이밍(WBG) 4팀의 중국팀들을 전부 격파하고, 7년 만에 롤드컵을 우승하여 롤드컵 역사상 최다 우승인 ‘롤드컵’ 4회 우승이라는 기록을 남겼습니다.

그리고 화제성도 대단했는데요. 고척돔 1만 8000명, 서울 광화문 광장 거리응원 1만 5000명뿐만 아니라 온라인 접속자 1억명, 셀럽들과 대통령까지 관심을 가진 우승이죠.

우승 후 T1은 스토브리그에서 단 한명도 놓치지 않고 일명 ‘제오페구케’ 로스터로 내년까지 재계약했는데요.

특히 TOP 라인의 제우스(최우제) 선수는 어린 나이와 뛰어난 피지컬로 ‘2023 ‘롤드컵’ finals MVP에 선정되어 스토브리그에서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에서 몇십억대의 이적료 제안을 받아 네티즌들은 유지하기 어려울 거라고 예상했으나, 5번의 준우승 끝에 온 뜻깊은 우승의 힘으로 전력을 유지하였습니다.

그뿐만이 아닙니다. 과거 아시안게임 금메달 및 SKT T1 (현 T1)의 ‘롤드컵’ 3회 우승 만들어냈던 전 감독 ‘김정균’을 다시 감독으로 영입하고 ‘감코진’을 구조조정 하여 ‘왕조’를 이어 나가려고 하는 모습인데요..

4번째 우승은 개인뿐만이 아닌 팀을 위한 ‘우승’인 것 같네요.

전자신문인터넷 이창민 기자 re34521@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