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게임 오브 지스타 선정

105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 도기욱)은 지스타 2023 출품작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이 한국게임미디어협회 산하 한국게임기자클럽으로부터 ‘게임 오브 지스타(Game Of G-STAR)’로 선정됐다고 23일 발표했다.

게임 오브 지스타는 지스타 B2C 출품작 중 그래픽과 스토리, 콘텐츠 등을 고려해 한국게임기자클럽 소속 60여명의 게임전문기자단이 투표로 선정하는 상이다. 좋은 게임성을 가진 국내 개발 게임을 발굴하고 개발사와 타이틀에 다방면으로 힘을 실어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는 넷마블에서 준비 중인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이 기자단으로부터 최다 득표를 기록하면서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사진=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은 일본 인기 애니메이션 ‘일곱 개의 대죄’를 기반으로 한 오픈월드 수집형 RPG로 전 세계 6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한 모바일 RPG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의 후속작이다. 이 게임은 원작 주인공 ‘멜리오다스’와 ‘엘리자베스’의 아들 ‘트리스탄’을 내세워 게임에서만 볼 수 있는 멀티버스 오리지널 스토리로 제작 중이다.

김남경 넷마블 사업본부장은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이 게임전문기자들이 뽑은 지스타 2023 최고의 게임으로 선정돼 기쁘다”며 “게임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오리지널 스토리와 자유도 높은 오픈월드 콘텐츠를 바탕으로 이용자들에게 일곱 개의 대죄 속 세계를 살아가는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넷마블은 이번 지스타에서 일곱 개의 대죄: 오리진 외에도 수집형 RPG ‘데미스 리본’, SF MMORPG ‘RF 온라인 넥스트’까지 3종 신작을 선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