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 폴란드 신생 게임사 ‘블랭크’에 투자

64
▲ 네오위즈가 폴란드 게임사 블랭크에 투자했다 (사진 제공: 네오위즈)
▲ 네오위즈가 폴란드 게임사 블랭크에 투자했다 (사진 제공: 네오위즈)

네오위즈가 13일(월), 폴란드 게임 개발사 ‘블랭크 게임 스튜디오(이하 블랭크)’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투자금액은 1,700만 달러(한화 약 224억 원)이며, 취득 지분율은 21.26%이다.

블랭크는 마테우슈 카닉, 옌제이 무르스, 마르친 예피모프, 미콜라이 마르헤브카 등 4명이 공동 창립한 개발사다. 이들은 CD프로젝트레드(이하 CDPR)에 몸담으며 ‘위쳐’ 시리즈와 ‘사이버펑크 2077’ 제작에 참여한 바 있다. 

마테우슈는 ‘위쳐3’ 공동 게임 디렉터와 ‘사이버펑크 2077’의 게임과 디자인 디렉터를, 옌제이와 마르친은 동 프로젝트에서 프로덕트 디렉터와 총괄 프로듀서를 각각 역임했다. 미콜라이는 여러 개발 스튜디오에서 자문위원과 감사위원을 수행했으며 게임 개발사 ‘루키즈’ CEO를 역임하기도 했다.

기타 주요 개발진 역시 수년간 함께 CDPR에서 근무하며 PC 및 콘솔 플랫폼 기반의 AAA급 게임 개발에 풍부한 경험을 쌓았다.

네오위즈는 이번 투자에 대해 해외 콘솔 시장에서의 성과 창출을 위한 결정이라고 밝혔다. ‘P의 거짓’을 통해 북미 유럽 시장에 본격 진출한 네오위즈는 블랭크와 전략적으로 협업하며 글로벌 게이머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블랭크는 글로벌 흥행 게임의 개발 및 운영 등에 노하우를 보유한 만큼 최적의 파트너라는 판단이다. 

김승철 네오위즈 공동대표는 “블랭크는 AAA급 게임 영역에서 강력한 경쟁자로 부상할 수 있는 잠재력이 충분한 스튜디오다. 높은 역량으로 전 세계 대형 게임사 및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블랭크와의 협업은 양사 모두에게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 전했다.

미콜라이 마르헤브카 블랭크 게임 스튜디오 공동 창립자는 “네오위즈는 우리 신작에 대한 가능성과 스튜디오의 장기적인 비전을 인정했다. 양사가 동일한 목표를 갖고 있어 서로 보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서구권 시장에서 흥행에 성공한 ‘P의 거짓’은 블랭크가 지향하는 완성도 높은 게임의 좋은 사례이자, 회사의 가치와 일치한다. 이러한 블랭크의 개발 철학을 잘 녹여 플레이어들에게 최상의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게임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블랭크는 인공지능 포스트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생존 어드벤처 장르 AAA급 콘솔게임을 제작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