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스마트폰 매출 점유율 43% 차지…삼성은 18%

69

8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3분기 세계 스마트폰 시장 매출액은 1000억달러(약 130조4700억원)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와 유사하며, 전 분기 대비 15% 오른 수치다. 제조사별로는 애플과 삼성전자가 전체 시장 매출의 6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은 대표 모델 ‘아이폰15 프로맥스’ 판매 호조에 힘입어 3분기 매출 점유율이 역대 최고치인 43%를 기록하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감소했지만, 평균 판매단가(ASP) 상승 등에 힘입어 점유율 18%로 2위에 올랐다. 특히 갤럭시 Z플립5·폴드5가 성공적으로 출시되고 갤럭시 S23 시리즈의 판매 동력이 유지됐다고 분석했다.

중국 제조업체인 오포(7%)와 샤오미(7%), 비보(4%)가 각각 3·4·5위를 기록했다.

3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은 약 3억 대 수준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시장 점유율 20%로 1위를 유지했다. 애플(16%)이 4% 포인트 차이로 2위였고, 샤오미(14%)와 오포(9%), 비보(7%)가 뒤를 이었다.

김명희 기자 noprint@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