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 울진 산불피해 지역 식수 행사

92
지난 3일 경북 울진에서 열린 ‘회복의 숲’ 식수 행사에서 두나무,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등 관계자들이 나무를 심고 있다. /사진=두나무

두나무(대표 이석우)는 지난 3일 한국산림복지진흥원·울진군·울진군산림조합과 경북 울진군 북면 산불 피해지역 일대에서 ‘회복의 숲’ 식수 행사를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세컨포레스트와 함께하는 회복의 숲’ 캠페인의 일환이다. 세컨포레스트 캠페인은 산림 복원을 위해 2022년부터 두나무가 진행하는 환경보호 캠페인이다. 두나무 메타버스 플랫폼 세컨블록 내 마련된 가상의 숲에 나무 한 그루를 심으면 실제 산불 피해지에 나무 두 그루가 식재된다.

두나무는 산불 피해목 제거 등 환경 정리 후 지난 10월부터 한 달간 경북 울진군 내 10.4헥타르(ha) 규모 부지에 배롱나무, 산벚나무, 영산홍 등 3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또 산불 진화 인력과 산불 피해지역 주민들의 심리 회복을 위한 6000만원 규모의 치료 기금도 지원했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세컨포레스트 캠페인은 산림 회복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위해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낸 사회적 가치”라고 말했다.

한편, 두나무는 ESG 키워드 중 하나로 나무를 선정하고 환경 보호 및 산림 복원에 힘쓰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는 멸종 위기 식물 보호를 위한 대체불가능토큰(NFT)을 발행해 판매대금 및 판매 수수료 전액을 멸종 위기 식물보호기금으로 조성하고 강릉 산불 피해 복구를 위해 성금 5억원을 기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