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오르는 OTT…’디즈니·티빙’ 요금 인상에 ‘넷플’ 공유 단속까지

126

디즈니+ 시리즈 '비질란테', 넷플릭스 시리즈 '정신병동에도 아침이 와요' 포스터. 사진=디즈니+/넷플릭스

디즈니+, 티빙의 요금 인상 발표에 이어 넷플릭스까지 계정 공유를 유료화로 전환하면서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구독자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넷플릭스가 예고했던 계정 공유 단속을 시작한다고 2일 홈페이지를 통해 게시했다.

회원 본인과 함께 거주하는 동거인을 제외한 다른 가구 구성원과 넷플릭스 계정을 공유하기 위해서는 이제 매달 5000원을 추가 지불해야 한다.

계정 공유 이용자가 별도 계정을 만들어 기존 프로필 정보를 새 계정으로 이전하려면 프리미엄 계정 월 1만7000원, 스탠다드 계정 월 1만3500원을 각각 내야 한다.

넷플릭스는 계정 공유 단속을 지난해부터 칠레·코스타리카·페루 3개국을 시작으로 올해 캐나다, 뉴질랜드 등까지 이를 확대 적용했다.

아직 정확한 추가 요금 발표는 나오지 않았지만, 앞서 같은 정책을 도입한 해외 사례를 보면, 프리미엄(월 1만 7000원, 동시접속 4명, UHD)은 최대 2개, 스탠다드(월 1만 3500원, 동시접속 2명, HD)는 1개의 추가 회원 프로필을 생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아예 추가 회원을 등록할 수 없는 일본 등 일부 국가보다는 사정이 낫다고 하지만 앞서 디즈니+와 티빙이 요금 인상 발표가 나온 지 며칠만에 넷플릭스 또한 사실상 ‘요금인상’을 발표한 격이라 소비자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이다.

디즈니+는 지난 9월 예고한대로 이달 1일부터 요금을 4000원 인상했으며, 여기에 더해 가입자 가구 외에 공유를 금지했다.

드라마 ‘무빙’이 디즈니+ 사상 최고 흥행을 거뒀으나 갑작스러운 요금 인상으로 소비자 반응은 싸늘하게 식었다. 특히 따로 사는 가족이나 여행을 간 경우에도 계정 이용이 불가능하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해 더 큰 반발을 샀다.

토종 OTT인 티빙까지 12월 1일부터 구독료 인상을 발표했다. 광고형 요금제를 도입하는 한편, 신규 가입자를 대상으로 가격을 월 7900원~1만 3900원에서 9500원~1만7000원으로 인상한다.

다만 구독료 변경에 사전 동의한 가입자에 한해 내년 5월까지 최대 3개월간 기존 요금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하고, tvN, JTBC 등 29개 실시간 채널 서비스를 무료로 전환하는 등 소비자 반발을 줄이려는 방안을 내놓았다.

연 이은 상승으로 스트림플레이션(Streamflation)이 현실화됐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스트림플레이션은 스트르밍과 인플레이션을 합친 용어로 OTT 구독료 상승을 의미한다.

또 다른 토종 OTT 웨이브는 지난달 부산에서 열린 ‘K-OTT 미디어데이’를 통해 광고 요금제를 검토하고 있다고 운을 띄웠으며, 적자가 이어지고 있는 왓챠도 기존 요금 체계만으로는 버티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스포츠 중계와 각종 신규 시리즈를 발표하며 성장하고 있는 쿠팡플레이는 당분간 요금 체계를 변경할 예정이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스트림플레이션 흐름에 가세할지, 타 OTT 이용자를 흡수하기 위해 요금 체계를 오래 유지하는 전략을 펼칠지는 미지수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