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문 로봇청소기, 주말에만 빌려써요” … 초단기렌털로 인기

157

유리창용 로봇청소기가 사나흘 동안 빌려 쓰는 초단기 렌털 서비스 품목으로 인기를 끈다.

렌털업체 청소개구리는 올해 창문 로봇청소기 초단기 렌털 서비스 이용자가 지난해에 비해 10배가량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청소개구리는 2021년 12월에 중고나라와 당근마켓에서 시범 서비스 시작 후 지난해 3월 네이버 쇼핑으로 판매 채널을 넓혔다. 창문 청소기 렌털 건수는 지난해(3~12월)대비 올해(1~10월) 약 10배 늘었다.

청소개구리 관계자는 “주문량에 비해 보유 대수가 모자라 추가로 기기를 주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봄 한 예능 프로그램에 창문 로봇청소기 사용 모습이 나온 후 주문량이 더욱 늘었다.

청소개구리는 중국 샤오미 창문 로봇청소기로 2~4일 초단기 렌털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제품 수령일과 반납일은 대여기간에 포함되지 않는다. 우천 시 대여 기간을 무료로 연장한다.

로봇청소기에 부착해 사용한 걸레는 별도로 세척하지 않고 반납해도 된다. 업체가 직접 고온 세척, 살균과정을 거친다. 창문 로봇청소기와 기본 걸레 12장을 이틀간 대여할 수 있는 상품은 2만9900원이다.

현재 청소개구리를 이용한 고객은 4000명 이상이다. 전체 리뷰수 약 3000건 중 5점 비율이 2700건이다. 한 소비자는 “제품을 구매했으면 장비 관리, 걸레 세척 문제로 후회할 수도 있는데, 렌털 시스템으로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 만족한다”고 평했다.

청소개구리 관계자는 “창문 로봇청소기 특성상 1년에 한두번만 사용한다”며 “필요할 때만 저렴하고 편리하게 쓸 수 있도록 짧은 기간 제품을 렌털하는 서비스를 내놨다”고 설명했다.

청소개구리가 초단기렌탈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는 샤오미 창문 로봇청소기. (자료: 청소개구리 스토어 캡쳐)

김신영 기자 spicyzero@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