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LoL 월드 챔피언십’ 10일 개막…롤파크에서 막 올려

91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2023 리그 오브 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 개막했다.

라이엇게임즈는 5년 만에 한국에서 열리는 2023 LoL 월드 챔피언십이 10일 플레이-인 스테이지 경기를 시작으로 1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고 10일 발표했다.

8개팀이 참가하는 플레이-인 스테이지는 4팀씩 2개 조로 나뉘어 조 1위와 2위를 가린다. LCK를 대표해서 참가하는 젠지와 T1, KT 롤스터, 디플러스 기아는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건너뛰고 19일부터 시작하는 스위스 스테이지부터 출전한다.

[사진=라이엇게임즈]

A조에는 GAM 이스포츠(VCS), 라우드(CBLOL), PSG 탈론(PCS), 모비스타 레인보우7(LLA)이 편성됐으며 B조에는 2023년 새롭게 도입한 월드 챔피언십 선발전 시리즈(WQS) 승자인 팀 BDS(LEC)와 팀 웨일즈(VCS), CTBC 플라잉 오이스터(PCS), 데토네이션 포커스미(LJL)가 포진됐다.

조별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진행되는 플레이-인 스테이지는 조별 경기를 펼칠 때는 3전 2선승제로 진행된다. 10일 개막전에는 LLA 대표 모비스타 레인보우7(R7)과 PCS 대표 PSG 탈론(PSG)이 출전하며 같은 날 2경기는 CBLOL 대표 라우드(LLL)와 VCS 대표 GAM 이스포츠(GAM)가 맞붙는다. 11일에는 B조에 편성된 LJL 대표 데토네이션 포커스미(DFM)와 PCS 대표 CTBC 플라잉 오이스터(CFO), LEC 대표 팀 BDS(BDS)와 VCS 대표 팀 웨일즈(TW)가 경기를 치른다.

플레이-인 스테이지 각 조에서 1위를 차지한 팀은 다른 조의 2위와 스위스 스테이지 진출전을 펼치며 이 경기는 14일과 15일 5전 3선승제로 펼쳐진다. 8개팀이 참가하는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상위 단계인 스위스 스테이지로 진출하는 팀은 두팀뿐이다.

플레이-인 스테이지는 10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다. 10일부터 14일까지는 오후 4시에 시작하며 15일 경기는 낮 12시에 시작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