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휴미라 시밀러 ‘유플라이마’ 日 진출

122

셀트리온은 지난 25일 일본 후생노동성으로부터 휴미라(성분명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개발명 CT-P17) 판매허가를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셀트리온은 류마티스 관절염(RA), 염증성 장질환(IBD), 건선(PS) 등 일본서 오리지널 의약품 휴미라가 보유한 주요 적응증에 대해 유플라이마 판매허가를 받았다. 유플라이마는 일본을 포함해 미국, 유럽 등 총 47개 국가에서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이번 허가로 글로벌 의약품 시장 3위를 차지한 일본 내 유방암·위암 치료제 ‘허쥬마’, 전이성 직결장암 치료제 ‘베그젤마’,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와 ‘유플라이마’까지 총 4개 제품 허가를 획득하게 됐다.

셀트리온은 이미 일본에서 허쥬마를 앞세워 항암 항체 치료제 시장에서 시장 입지를 공고히하고 있다. 이번 유플라이마 허가로 앞서 진출한 램시마와 함께 강력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포트폴리오를 구축하게 됐다. 지난 1분기 기준 허쥬마와 램시마는 각각 약 61%, 약 27%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다.

일본 정부는 최근 오리지널 바이오의약품 80% 정도를 바이오시밀러로 대체하겠다고 발표하는 등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우호적인 정책 지원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일본 시장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을 뛰어 넘어 성장세를 이어가는 허쥬마처럼 유플라이마도 빠른 시간 내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배옥진 기자 withok@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