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발 물러선 유니티, 설치당 과금 정책 완화… 인디·소형 개발사 미적용

143

유니티

게임 설치 횟수를 기반으로 한 ‘런타임’ 요금제 도입을 추진해 전세계 게임업계 반발에 직면한 유니티가 결국 한발 물러섰다. 소통 없이 성급하게 이뤄진 발표에 대한 사과와 함께 인디·소형 개발사 대상 요금제에는 런타임 방식을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유니티가 새롭게 제시한 요금제 개편안에 따르면 ‘유니티 퍼스널’ 플랜 구독자에게네는 런타임 수수료가 적용되지 않는다. 유니티 퍼스널 플랜 무료 이용 가능 기준도 연 매출 10만달러에서 20만달러로 상향했다.

런타인 요금제는 ‘유니티 프로’와 ‘유니티 엔터프라이즈’에만 적용된다. 유니티로 제작한 게임 연매출이 100만달러가 넘으면 설치 횟수 기반 수수료가 적용된다. 월매출액 2.5% 또는 게임 설치 횟수에 따른 수수료 산정액 중 더 적은 금액으로 요금이 청구된다.

새로운 요금 정책은 2024년 출시되는 2023 장기지원(LTS) 버전부터 반영된다. 가장 큰 반발을 샀던 소급 적용은 제외됐다. 게임 엔진을 업데이트하지 않고 구버전을 유지하는 경우에도 설치 횟수 기반 수수료가 책정되지 않는다.

마크 휘튼 유니티 테크놀로지스 부사장은 “우리는 새로운 런타임 요금제를 발표하기 전에 더 많은 대화를 나누고 피드백을 더 많이 반영했어야 했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앞서 12일 유니티는 게임 설치 횟수와 개발자가 구독한 요금제에 따라 건당 적게는 1센트부터 많게는 20센트까지 요금을 부과하는 런타임 수수료 정책을 발표해 논란을 빚었다. 이후 일부 게임사가 차기작 개발 중단, 유니티 보이콧 등 성명을 발표하고 유니티 내부 임직원 이탈 등 파장이 커졌다.

국내에서도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으로부터 국정감사 증인 신청이 이뤄졌다.

박정은 기자 jepark@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