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우주] 2020년 소행성에서 채취한 ‘타임캡슐’…마침내 지구 도착

249
오시리스-렉스 탐사선이 소행성 베누에서 채취한 샘플을 지구로 가져오는데 성공했다. [사진=NASA]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46억년 전 태양계에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아직 그 실체를 인류는 구체적으로 모르고 있다. 조금씩 그 실체에 다가서고 있는 것만은 분명하다. 마침내 태양계 초기 물질을 간직하고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소행성 샘플이 우리나라 시간으로 24일 늦은 밤 지구에 도착했다.

지구에서 발사한 우주선이 소행성 ‘베누(Bennu)’에서 직접 채취한 샘플이 우리나라 시각으로 24일 오후 11시52분쯤 미국 유타 사막에 착륙했다.

2016년 9월 발사돼 2020년 10월 소행성에서 샘플을 채취한 오시리스-렉스(OSIRIS-REx) 우주선이 이날 지구에 접근해 샘플을 담은 SRC(Sample Return Capsule)를 지구 대기권으로 떨어트렸다. SRC는 소행성 베누에서 2020년 획득한 샘플이 들어있다.

2016년 발사됐던 오시리스-렉스 우주선이 2020년 10월 20일 소행성 베누에서 샘플을 채취하고 있다. [사진=NASA]

SRC는 착륙 7분 40초쯤 메인 낙하산을 펼치고 천천히 하강했다. 이어 우리나라 시각으로 24일 오후 11시 52분 유타 사막에 떨어졌다.

이번에 채취한 샘플은 약 250g으로 적지 않은 양이다. 베누는 팽이 모양으로 지름 약 500m에 불과하다. 우주과학자들은 베누가 46억년 전 태양계 형성 초기 물질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확보한 샘플을 분석하면 태양계 형성 과정의 비밀에 더 가까이 접근할 수 있을 것으로 보는 배경이다. 소행성 샘플을 ‘타임캡슐’이라고 부르는 이유이기도 하다.

미국 항공우주청(NASA)은 이날 샘플 도착 약 1시간 전(우리나라 시각으로 24일 오후 11시)부터 생방송을 통해 이 소식을 전 지구촌에 실시간으로 전했다.

오시리스-렉스 우주선은 지구에 접근할 때 속도를 줄이지 않았다. 오시리스-렉스 우주선은 지구에 착륙하지 않기 때문이다. 지구와 달의 약 3분의1 거리인 지구 상공 약 10만2000km에 도착해 지상 기지국에서 캡슐을 방출할 것을 명령 받았다.

방출된 캡슐은 지구 대기권을 향해 시속 약 4만4500km 속도로 이동했다 열 차폐를 통해 대기권을 통과한 캡슐은 대형 낙하산을 이용해 유타사막 지역에 착륙했다.

NASA 관계자들이 캡슐 도착 13분전 긴장감 속에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NASA]

한편 안전하게 캡슐을 지구로 보낸 오시리스-렉스 우주선은 2029년 지구에 접근예정인 소행성 아포피스(Apophis)로 향했다. 오시리스-렉스는 아포피스에 ‘근접비행(Flyby)’으로 탐사한다.

캡슐이 유타사막에 도착하자 현장 회수팀이 헬리콥터 등을 이용해 회수에 나섰다. SRC가 착륙한 이후 약 17분쯤 회수팀이 현장에 도착해 SRC를 확인했다. 현장 대응팀 2명이 헬리콥터에서 직접 내려 SRC 주변을 직접 살펴보기도 했다.

소행성 베누 샘플이 우리나라 시각으로 24일 오후 11시 52분쯤 미국 유타사막에 착륙했다. [사진=NASA]

NASA 관계자는 “이번에 확보한 샘플은 미국 휴스턴에 있는 NASA의 존슨우주센터로 안전하게 옮겨진다”며 “샘플에 대해서는 초기 처리, 분해 과정을 거친 이후 일부는 입체적 분석을 위해 전 세계 과학자들에게 제공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