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스포키’에서 프로야구 실시간 승부예측 기능 출시

129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LG유플러스(대표 황현식)는 통합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 ‘스포키’에서 프로야구 경기실황 데이터를 기반으로 결과를 예측하는 ‘실시간 승부예측’ 기능을 25일 선보인다.

LG유플러스 모델이 통합 스포츠 커뮤니티 플랫폼 ‘스포키’의 ‘실시간 승부예측’ 기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LGU+]

실시간 승부예측은 현재 점수와 이닝, 아웃 카운트, 출루 상황 등 실황 데이터를 분석해 예상되는 경기 결과를 선수별 타석마다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해 제공하는 기능이다.

LG유플러스는 실시간 데이터를 기반으로 경기 결과를 예상하는 만큼 정확도가 큰 폭으로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KBO 정규리그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위한 순위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스포키 이용 고객들이 포스트 시즌 가을 야구를 보다 편하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개편을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실시간 승부예측 외에도 스포키는 △AI 기반 하이라이트 영상 △타 구장 현황 확인 △오디오 모드 △팀 전력 비교 등 다양한 신규 기능을 출시한다.

주요 득점장면 등 하이라이트 영상을 AI가 생성하는 기능은 오는 26일 추가된다. 기존에는 하이라이트 영상을 제공하는 데 10~15분 정도가 소요됐지만, AI를 활용해 약 3분으로 단축했다.

이외에도 전체 화면 생중계 시청 시 가로 해상도 자동 적용 기능, 화면 내 소리와 밝기 조절 기능, 화면 잠금기능, 다양한 해상도의 화질 옵션 선택 기능 등도 새로 추가됐다.

고광호 LG유플러스 스포츠플랫폼담당은 “5년만에 800만 관중 돌파가 예상되는 KBO 흥행과 맞물려, 이번 기능 개편을 통해 포스트 시즌에 보다 많은 사용자가 유입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올해 성공적인 경험을 토대로 내년 시즌에는 보다 유용한 기능을 추가로 선보이며 고객의 스포츠 경험을 혁신하는 서비스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포키는 프로야구 원년인 지난 1982년부터 지금까지 활약한 KBO 모든 선수들의 타율, 방어율 등 통계 데이터부터 선수가 팀 승리에 얼마나 기여했는지 나타내는 지표인 ‘WAR(Wins Above Replacement)’ 등 선수별 세부지표까지 확인할 수 있는 ‘기록실’도 다음달 선보일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