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엑스포 선정 앞두고 파리·런던·브뤼셀에서 막판 홍보전

130

LG가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막판 총력전에 나선다.

LG는 10월부터 11월 말까지 프랑스 파리, 영국 런던, 벨기에 브뤼셀 등 유럽 주요 도시에서 집중적으로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을 펼친다고 24일 밝혔다. 파리는 11월 28일 엑스포 개최지를 투표하고 발표하는 제173회 국제박람회기구(BIE) 총회가 열리는 곳이다. 파리와 런던, 브뤼셀은 엑스포 개최지 선정에 중요한 역할을 할 BIE 회원국 대사들이 주로 거주하는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LG는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을 펼치면서 LG 브랜드 위상을 높이는 마케팅 활동도 펼친다. 내달 초부터 파리 도심에 있는 전자제품 및 도서 유통사 ‘프낙(FNAC)’ 매장 총 네 곳의 대형 전광판에 부산엑스포 유치를 지원하는 광고를 선보인다. 또 내달 말부턴 파리 시내버스 약 2000대에 엑스포를 알리는 광고를 내건다. 11월 초부터는 파리 도심에 약 300개 광고판을 집중 배치한다. 파리 샤를 드골 국제공항 내 총 6개 대형 광고판에 선보이고 있는 엑스포 응원 문구는 11월 말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10월 중순부터는 영국 런던 2층 버스에 래핑 광고를 선보인다. 벨기에 브뤼셀 중앙역 인근에서 대형 벽면 광고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광고로 엑스포 유치 활동을 펼친다. 런던 2층 버스는 런던 시내 주요 명소를 오고 가 런던 시민뿐 아니라 관광객도 많이 이용해 상징성이 크다. 브뤼셀 중앙역은 브뤼셀 시청을 비롯해 주요 관광지가 있는 브뤼셀 중심부로 많은 사람이 모이는 곳이다.

LG는 유동 인구가 많아 광고 효과가 높은 세계 주요 국가 랜드마크에서 엑스포 유치 중이다. 지난해 6월부터는 세계 명소인 미국 뉴욕 타임스스퀘어와 영국 런던 피커딜리 광장 대형 전광판에 홍보 영상을 상영하고 있다. 15일부터는 제78회 유엔(UN) 총회 개회에 맞춰 타임스스퀘어와 피커딜리 광장 전광판 홍보 영상 상영 횟수를 기존 대비 10배 늘렸다. 하루에 총 12시간 정도 홍보 영상이 상영되게 했다.

구광모 ㈜LG 대표 등 LG 주요 경영진도 엑스포 개최지가 최종 발표되는 11월 말까지 주요 전략 국가를 대상으로 각국에서 유치 교섭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부산엑스포가 한국 산업 생태계에 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 11월 28일 엑스포 개최지 발표 시점까지 부산의 매력을 널리 알려 막판 유치전에 힘을 보탤 계획”이라며 “이번 엑스포 유치 지원 활동이 세계적인 랜드마크에서 펼쳐지는 만큼 LG 브랜드를 세계에 알릴 좋은 기회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