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세나 키우기’ 출시 D-1…방치형 RPG 시장 도전

337
‘세븐나이츠 키우기’ 대표 이미지 [이미지 제공=넷마블]
‘세븐나이츠 키우기’ 대표 이미지 [이미지 제공=넷마블]

【투데이신문 변동휘 기자】 넷마블이 ‘세븐나이츠 키우기’ 출시를 하루 앞두고 있다.

넷마블은 오는 6일 신작 모바일 게임 ‘세븐나이츠 키우기’를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꾸준하게 성장 중인 방치형 RPG 시장의 흥행작 포트폴리오를 확장하려는 시도로 글로벌 6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세븐나이츠’ IP(지식재산권)를 기반 삼아 성장 동력 확보에 나설 방침이다.

‘세븐나이츠 키우기’는 지난 6월 개최된 신작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공개된 작품으로, 넷마블의 대표 게임 ‘세븐나이츠’의 후속작이다. ‘세븐나이츠’ IP 최초의 방치형 RPG로 개발 중이며, 저용량·저사양·쉬운 게임성을 전면에 내세운 것이 특징이다. 원작 영웅들의 숨겨진 이야기로 확장된 세계관과 귀여운 SD 캐릭터로 재탄생한 ‘세븐나이츠’ 영웅들을 수집하고 육성하는 것이 핵심 재미요소다.

특히, 최근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방치형 게임 장르에 넷마블이 뛰어든다는 점이 눈길을 끄는 부분이다. 그간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이 MMORPG를 중심으로 형성되면서 메이저 장르로 분류되지는 않았지만, 중견·중소 규모 개발사들의 활약에 힘입어 시장 규모가 지속적으로 커지는 추세에 있었기 때문이다. 글로벌 모바일 시장 분석 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방치형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2020년 1%에서 지난해 3%까지 성장했다. 

글로벌 시장으로 규모를 확대하면 그 경쟁력이 더욱 뚜렷하게 드러난다. 방치형 RPG의 전 세계 추이를 살펴보면, 다운로드는 한국(13.6%), 미국(12.7%), 일본(6.4%) 순으로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지출 비중의 경우 일본이 32.5%로 가장 컸으며, 미국(18.8%)과 한국(11.3%)이 그 뒤를 이었다. 특유의 간편성으로 인해 글로벌 주요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장르라는 분석이다. 

‘세븐나이츠 키우기’가 넷마블의 자체 IP 활용 게임이란 점도 주목할 만하다.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 ‘신의 탑: 새로운 세계’ 등 히트작 라인업이 외부 IP 중심으로 이뤄져 있는 가운데, 자체 IP 기반 신작의 성공적인 출시를 통해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를 갖추려는 것이다.

실제로 이들은 그간 ‘세븐나이츠’ IP의 확장을 위해 다양한 작품들을 선보여 왔다. 수집형 RPG, MMORPG 등 모바일 게임은 물론, ‘세븐나이츠 타임 원더러’ 등 콘솔 게임까지 장르와 플랫폼의 경계를 넘나들었다. ‘세븐나이츠 키우기’의 경우 이 같은 IP 재해석 역량을 다시금 입증할 타이틀로 분류된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키우기’ 출시를 바탕으로 실적 반등의 계기를 마련하겠다는 각오다. 지난 7월 출시된 ‘신의 탑: 새로운 세계’, 8월 출시작 ‘그랜드크로스: 에이지 오브 타이탄’이 안정적인 성과를 유지하고 있어, 이번 타이틀까지 흥행에 성공할 경우 흑자전환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계산이다.

이외에도 넷마블은 연내 런칭을 목표로 ‘킹 아서: 레전드 라이즈’, ‘아스달 연대기’,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등의 신작 라인업을 준비 중이다. ‘제2의 나라: 크로스 월드’, ‘일곱 개의 대죄’ 등 중국 출시작들의 성과 역시 실적 턴어라운드의 중요한 요소로 꼽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