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A 2023]삼성전자, 내년 모든 가전에 빅스비 기반 생성형 AI 적용

238

삼성전자가 내년 모든 가전 제품에 ‘빅스비’를 활용한 생성형 인공지능(AI) 기능을 도입한다. 현재 AI 가전의 기술 수준이 정해진 틀을 갖춘 하나의 정확한 목적 문장을 이해한다면 앞으로 AI 가전은 두 가지 이상의 의미를 담고 있는 복합형 문장도 이해할 수 있게 한다는 목표다.

유미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

유미영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2일(현지시간) IFA 2023이 열리고 있는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밝혔다.

유 부사장은 “(삼성전자 가전 중) 어느 것도 AI가 아닌 것이 없다. 정수기까지도 핵심적인 AI 기능을 반영하고 있다”라며 “연결된 생활가전을 넘어 고객의 생활을 감지하고 패턴을 학습해 맞춤형 솔루션을 가전 스스로 제공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 부사장은 AI 확대를 통해 가전제품이 기본 성능 이상의 서비스를 구현할 것으로 기대했다. 에어컨이 사용자가 좋아하는 온도를 알아서 맞춰주고, 냉장고가 재료를 보관하는 것을 넘어 상태를 파악하고 관리를 제안하는 식이다.

삼성전자는 AI 가전 확대를 위해 모든 제품에 자사의 운용체계(OS) ‘타이젠’을 탑재할 계획이다. TV, 세탁기, 냉장고 등 대형가전에 타이젠을 적용한 것에 이어 소형 가전을 위해 경량형 타이젠RT를 개발·탑재하고 있다. 현재 타이젠 OS가 탑재된 가전은 누적 1500만대를 넘었다. 연말까지 20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초저전력 마이크로프로세서유닛(MPU)도 개발 중이다. 스크린과 카메라 모듈 등이 없어 고사양 MPU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가벼운 가전에는 초저전력 MPU를 탑재한다. 모든 가전에 타이젠과 MPU를 탑재해 생성형 AI 서비스 도입을 위한 준비 작업에 나선 셈이다.

생성형 AI 가전은 삼성 AI 플랫폼 빅스비 중심의 클라우드 음성 기반 서비스로 먼저 선보일 예정이다. 다만 그 수준은 챗GPT 등 초거대언어모델급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유 부사장은 “생성형 AI라고 하면 챗GPT를 많이 생각하지만, 그 정도로 무거운 서비스를 목표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AI가 정해진 명령이 아니라도 대화의 맥락을 이해하고 좀 더 자연스러운 소통을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부사장은 32형 스크린이 부착된 냉장고 ‘비스포크 패밀리 허브’를 예시로 들었다. 소비자가 “비도 오고 기분도 우울한데 적당한 배경 좀 그려줘” 수준의 명령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생성형 AI 도입 작업이 예정대로 진행되면 삼성전자 가전은 비스포크 등 프리미엄 라인업은 물론 엔트리 제품군에도 AI 서비스를 적용, 구현할 전망이다. 유 부사장은 “빅스비 보이스 기반 AI 서비스는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전 제품에 도입이 될 것”이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서비스를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를린(독일)=조정형 기자 jenie@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