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문화재단, 무료 게임리터러시 교육 신청 받는다

332
▲ 다함께 게임문화 토크 시간표 (사진 제공: 게임문화재단)
▲ 다함께 게임문화 토크 시간표 (사진 제공: 게임문화재단)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문화재단은 30일(수), 게임에 대한 올바른 인식 제고와 게임의 가치 확산을 위한 ‘2023년 보호자 게임리터러시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게임문화재단은 각계각층 전문가 30인과 함께하는 온라인 교육을 9월부터 11월까지 무료로 실시한다. 인문사회·과학일반, 게임문화 변화양상, 게임문화 이해·인식, 게임 이용 지도·방법, 적성·진로 탐구, 게임 과몰입이란 여섯 가지 주제로 게임을 이해하고 배울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첫 강연은 9월 5일이다. 국민대 법과대학 박종현 교수가 ‘게임문화에 대한 법적 이해’를 주제로 게임과 관련한 부정적 편견을 해소하고 게임문화 예술의 진흥을 제고할 수 있도록 국내외 현황과 사례를 활용하여 알기 쉽게 풀어나간다.

9월 7일에는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 장근영 선임연구위원이 올바른 게임 이용습관 형성을 위한 게임과 생활의 균형에 대해 이야기한다. 같은 날, 서울과학기술대학교 IT정책전문대학원 신현우 교수는 ‘아트게이밍과 행위성의 문화’를 주제로 디지털 게임의 미학적 지평과 미래 예술의 프로그램을 함께 탐색해 본다.

9월 12일에는 ‘아빠의 교육법’ 저자 김석 내과 전문의가 실제 아들들을 양육하며 터득한 효과적인 자녀 게임 이용 지도 노하우를 전하며, 9월 14일에는 안양대 게임 콘텐츠학과 이승훈 교수가 게임의 순기능과 주의점을 살펴보고 올바른 게임문화 조성을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9월 19일에는 경남대 심리학과 김태훈 교수가 게임하는 자녀를 걱정하는 부모를 위해 게임에 대한 오해와 게임을 통해 발현되는 다양한 인지 능력을 설명하며, 9월 26일에는 이성훈 게임 캐스터가 자녀 세대의 게임문화와 언어를 이해하여 원활한 소통을 할 수 있도록 e스포츠 구성요소와 전문용어를 유쾌하게 풀어낼 예정이다. 

재단에서는 9월 강연을 2회 이상 수강한 교육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기프티콘을 증정한다. 또, 10월과 11월에도 학계 교수, 게임업계 종사자, 방송 PD, 초중고 교사 등 분야별 전문가 강연이 이어진다.

자세한 내용과 참가신청은 게임문화재단 누리집 공지사항(바로가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