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론 머스크의 ‘스페이스X’, 4명 태운 우주선 발사 성공

260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의 우주탐사 기업 ‘스페이스X’의 ‘크루-7’ 우주선이 26일(현지시간) 우주비행사 4명을 싣고 성공리에 발사됐다.

[케이프커내버럴(미 플로리다주)=AP/뉴시스]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의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26일 우주비행사들과 함께 크루 드래곤 우주선을 탑재한 스페이스X 팰컨9 로켓이 39A 발사대에서 이륙하고 있다. 이 우주선에는 덴마크와 일본, 러시아에 미 항공우주국(NASA) 등 4개국에서 온 4명의 우주비행사들이 탑승했다. 2023.08.26.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에 따르면, 스페이스X의 7번째 국제우주정거장(ISS) 유인 수송 임무 ‘크루-7’를 수행하는 크루 드래곤 우주선은 이날 오전 3시 27분쯤 미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팰컨9 로켓에 실려 발사됐다.

주 엔진 차단과 분리 등 단계까지 무사히 진행됐으며, 발사 후 약 22시간이 지난 오는 27일 ISS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4명의 탑승 인원은 이번 임무를 이끄는 미국인 재스민 모그벨리 외 유럽우주국(EAS) 소속 덴마크인 안드레아스 모겐센, 일본인 사토시 후루카와, 러시아인 콘스탄틴 보리소프 등이다.

나사 측은 “분리되는 팰컨9의 1단계 로켓이 케이프커내버럴에 위치한 구역에 착륙을 시도할 계획”이라면서 “이것이 성공한다면 추진체를 대서양이 아닌 육지에서 회수하는 첫 번째 상업 우주선 발사 사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스페이스X는 지난 3월 2일 ‘크루-6’ 임무 유인 캡슐 발사에 성공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