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테크보다 어려운 ‘터프테크’에 각 100억+α 투입…중기R&D 구조 확 바꾼다

321

중소벤처기업부가 바이오, 탄소중립, 우주·위성 등 달성이 어려운 과업에 도전하는 ‘터프테크(Tough Tech)’ 기업에 투자와 연구개발(R&D) 자금을 집중 투입한다. 내년부터 국가 전략분야별로 5~10개 프로젝트를 선정해 민·관이 100억원 이상 지원하고 해외 선도 연구기관과 글로벌 공동연구를 수행한다. 그간 나눠먹기식 사업으로 지적받은 중소기업 R&D 지원 방식도 대대적으로 정비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제주에서 개최한 ‘제3회 중소기업혁신네트워크포럼’에서 이같은 내용의 ‘중소벤처기업부 R&D 구조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국가 R&D 예산을 33년만에 삭감해 ‘R&D 카르텔’을 걷어내고 국가전략사업에 집중 투자하는 방침에 따른 조치다.

오기웅 중기부 차관은 “딥테크보다 더욱 깊이를 두고 앞으로 2~3년 후를 대비할 수 있는 기업을 발굴하는 차원에서 R&D 구조개편 방안을 찾았다”며 “사업화 영역부터 정말 달성이 어려운 기술 분야, 터프테크까지 깊은 곳까지 내려가 이를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기존 R&D투자는 중소기업 혁신 역량에 따라 ‘투 트랙’으로 나눠 지원키로 했다. 선도기업은 탄소중립이나 우주·위성 전략기술 테마별로 대규모 혁신 프로젝트를, 자체 R&D 역량이 부족한 기업은 업종별 공통수요 R&D를 지원하는 식이다.

선도기업 대상 대규모 지원사업은 내년 최대 10개까지 선발한다. 정부의 국가전략사업 집중 투자 방침에 따른 재편이다. 과제 난이도에 따라 정부 위험 부담을 높여 민간의 보수적 투자를 방지한다.

해외선도 연구기관과 R&D 협력도 강화해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높인다. 의료AI 스타트업 뷰노가 MGH(하버드의대종합병원)과 함께 인공지능(AI) 의료판독 임상연구를 수행했던 방식을 벤치마킹한다. 산학연 위탁연구와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위한 글로벌 R&D펀드도 조성한다.

열위기업을 대상으로 한 R&D는 기업군별로 공통수요를 충족할 수 있는 R&D를 발굴해 지원한다. R&D 지원이 개별기업의 보조금처럼 쓰이는 부작용을 막기 위해서다. 이를 위해 R&D 지원으로 실질 역량이 얼마나 상승했는지 기술등급 변화 여부도 살필 방침이다.

중소기업 R&D 사업 수는 대폭 줄인다. 지난해 기준 중소기업 R&D 사업은 48개에 이른다. 소규모 사업을 통폐합해 2026년까지 10개 안팎으로 사업을 줄이는 것이 목표다. 전략기술과 산학연 R&D 등 예타 대상 사업은 확충한다.

R&D 구조개편에 대한 세부 계획은 최종 예산 편성 여부를 반영해 오는 10월 확정할 예정이다. 중소기업 혁신정책 대상을 크게 ‘기업성장’과 ‘역량확보’로 구분한다. 혁신선도기업은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성장시키고 혁신역량이 취약한 기업은 혁신기반을 구축하는 방향으로 정부 사업 전략 방향이 큰 틀에서 재구성될 전망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연구용역에서 중소기업 R&D 포트폴리오를 최종적으로 어떻게 하는 게 옳은 방향인지 살피고 있다”면서 “프로젝트 시범사업을 오는 10월 중 선정해 내년 중소기업 구조개편 방안의 방향성을 살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25일 제주 라마다프라자호텔에서 열린 '제3회 중소기업 혁신 네트워크 포럼' 참석자들이 글로벌 딥테크 육성을 위한 스케일업 전략을 논의하고 있다.

제주=류근일 기자 ryuryu@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