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슈퍼 블루문’…이번에 못 보면 14년 기다려야

236

2018년 1월31일 서울에서 관측된 슈퍼 블루문. 사진=연합뉴스

이번 달 마지막 날인 31일 ‘슈퍼 블루문’이 뜬다.

‘슈퍼 블루문’은 달이 지구에 가까이 접근해 크게 보이는 ‘슈퍼문’과 한 달에 두 번째 뜨는 보름달인 ‘블루문’이 동시에 나타나는 보기 드문 현상이다.

슈퍼문은 달이 지구에서 가장 멀리 떨어졌을 때인 원지점 보름달(미니문)보다 14% 크고 30% 밝게 관측된다.

슈퍼 블루문은 한 달 중 두 번째 뜬 보름달이면서 달이 지구 근지점으로 와 가장 크게 관측될 때를 말한다.

지난 2018년 이후 5년 만에 모습을 드러내는 이번 슈퍼 블루문을 놓치면, 14년 후인 2037년 1월 31일까지 기다려야 한다.

국립과천과학관은 슈퍼 블루문이 뜨는 31일 특별관측회를 운영할 계획이다. 사진=국립과천과학관

국립과천과학관은 슈퍼 블루문이 뜨는 31일에 강연과 관측,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원지 기자 news21g@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