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10년 만에 최저치 전망

240

출하량 그래프(사진=카운터리서치)

2023년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이 10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공개한 최신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 예측 예비 수치에 따르면 2023년 출하량은 전년 대비 6% 감소한 11억5000만대로 10년 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미국과 중국에서 스마트폰 수요가 부진해 올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이 줄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북미 지역은 고용 시장이 강세이고 인플레이션이 하락함에도 소비자들이 기기 교체를 주저하고 있는 점이 글로벌 스마트폰 출하량 약세 원인으로 분석되고 있다. 북미 지역은 상반기에 출하량이 크게 줄어든 바 있다.

한편, 애플은 올해 처음으로 출하량 1위를 기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애플이 새로운 스마트폰인 아이폰 15를 출시할 계획이어서 연말로 갈수록 출하량은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동안 삼성전자가 연간 단위 스마트폰 출하량에서 줄곧 1위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애플이 중국 등 아시아 시장을 바탕으로 1위에 오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칸 차우한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수석 분석가는 “아이폰 15의 인기 여부와 비핵심 아이폰 시장의 성장이 연간 기준으로 애플 출하량이 삼성을 넘을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우찬 기자 uchan@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