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맵모빌리티, 2분기 매출 688억원…전년 대비 52.5% 증가

252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티맵모빌리티는 2분기 매출 688억900만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전년(451억1천600만원) 대비 52.5% 증가한 수치다. 분기 순손실은 217억1천200만원으로, 전년 대비 21.3% 개선됐다.

[사진=티맵모빌리티]

매출 증가는 티맵 플랫폼의 주요 사업과 사업 자회사 실적이 고르게 성장한 결과다. 운전자를 대상으로 한 주요 서비스(대리운전·발렛·티맵오토 등) 매출이 175% 상승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기사 가입자 증가로 대리운전 운행 완료율이 개선됐고 오프라인 발렛 스토어의 확장(7월, 400여개) 등이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

안전운전 특약(UBI), API(응용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 광고 등 데이터(DATA) 영역 매출은 매출은 전년 대비 39%, 화물중개는 19% 상승했다.

[사진=티맵모빌리티]

분기 순손실은 217억1천2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38억6300만원) 대비 21.3%(p) 개선됐다. 티맵모빌리티는 “전반적인 사업 규모 확대 및 인원 증가에도 불구하고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을 개선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물류 운송 주선사 와이엘피(YLP)와 로지소프트 등 사업 자회사들의 합산 분기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아울러 공항버스의 경우 엔데믹(풍토병화) 이후 여행 수요 회복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33배의 매출 상승을 달성했다.

이재환 티맵모빌리티 최고전략책임자(CSO)는 “티맵은 내비게이션을 넘어 가입자 2천만명을 보유한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으로 진화하고 있다”며 “9월에는 비운전자를 위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통합하는 등 종합 모빌리티를 위해 성장하며 수익성도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