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리안테크, 2분기 분기 최대 매출액 경신… ‘저궤도 매출 본격 반영’

157

위성통신 안테나 및 솔루션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 인텔리안테크(대표 성상엽)가 올해 2분기 매출액 876억원, 영업이익 77억원, 당기순이익 56억원을 달성했다고 11일 공개했다.

인텔리안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54%, 영업이익은 87% 증가한 수치다. 또 회사의 전년도 4분기에 이어 분기 최대 매출을 실현했다.

회사 관계자는 “해상용 VSAT 안테나 매출 성장세가 이어지고 원웹(OneWeb)향 안테나 매출이 1분기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하였다”며 “특히 상반기 미군 공급 매출이 발생한 것 또한 분기 최고 매출을 견인했다”고 했다.

올해 저궤도(LEO) 위성 서비스가 본격 시작됨에 따라 인텔리안테크는 저궤도 안테나 성장을 기반으로 전년도에 이어 올해도 높은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인텔리안테크는 주요 고객사인 원웹이 얼마전 위성 배치를 모두 완료했고, 올해 서비스를 본격화하기 위해 미국, 영국, 호주 등 50여개의 국가별 통신사업자들과 유통 파트너십을 맺고 공격적인 서비스를 전개한다고 전했다.

국내 시장에도 원웹과 스페이스 X가 저궤도 위성 통신 서비스를 계획하고 있어, 시장 기대는 더욱 커지고 있다.

성상엽 대표는 “그동안 연구개발에 투자한 시간과 노력들이 결실로 쌓여가고 있으며, 올해를 기점으로 저궤도 매출이 보다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저궤도 시장에서 기술 우위를 통한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 성장과 함께 사업을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회사는 올 상반기 유상증자를 통해 901억원의 재원을 확보하여 신규 평판형 안테나 시장의 확장에 전략적인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7월말 유상증자로 신규 주식 상장 이후에도 견조한 주가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이경민 기자 kmlee@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