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모금액 7천만원 기부

221
▲ 넥슨 임직원 더블유 캠페인 후원금 전달식 모습 (사진 제공: 넥슨)
▲ 넥슨 임직원 더블유 캠페인 후원금 전달식 모습 (사진 제공: 넥슨)

넥슨이 17일(월), 지난 6월 진행한 사내 기부 이벤트 ‘제4회 더블유WEEK’를 통해 모금된 기부금 7,000만원을 가족 돌봄 아동 후원을 위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넥슨은 직원과 회사가 함께하는 사내 나눔 문화를 정착하고자 지난 6월 15일부터 6월 18일까지 넥슨코리아 직원 대상으로 사원증 태깅 방식의 모금형 사내 기부 이벤트 ‘제4회 더블유WEEK’를 진행했다. 

‘더블유WEEK’는 회사가 직원들의 총 모금액을 매칭해 두 배로 기부하는 형식으로, 올해 넥슨은 직원들이 모금한 3,500만원에 동일한 금액을 더해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기부금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의 ‘영 케어러 가족을 돌보는 아이들’ 캠페인 기금으로 사용된다. 영 케어러란, 정신적·신체적 질병으로 인해 일상생활이 어려운 가족을 돌보는 아동을 일컬으며, 기부금은 가족 돌봄 아동·청소년들의 의료비와 주거비, 보육비로 운용될 예정이다.

앞서 넥슨은 총 세 차례 ‘더블유WEEK’를 진행해 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마련된 기부금을 어린이 의료 지원을 위해 쓰고자 각각 서울대학교병원, 푸르메재단,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전달한 바 있다. 4회까지 ‘더블유 WEEK’ 누적 기부금은 총 2억 9,100만원이다.

넥슨코리아 김정욱 부사장은 “지난 2021년부터 시작된 ‘더블유WEEK’로 자사의 기부 문화 확산과 더불어 어린이의 건강한 미래를 후원하기 위한 지속적인 나눔을 실천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넥슨은 사내에 정착된 나눔 문화를 기반으로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꾸준히 전하겠다“고 전했다. 

넥슨과 넥슨재단은 우리 사회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의료 시설 확충, 교육 저변 확대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