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슨 무선 청소기 ‘V12s 디텍트 슬림 서브마린’ 공개···경쟁사 잡을 비책은?

123

다이슨이 물청소 기능을 장착한 새로운 무선 청소기 ‘V12s 디텍트 슬림 서브마린’를 국내에 새롭게 선보인다. 한편 국내 대표 가전 기업인 LG전자와 삼성전자 무선 청소기에 이미 물걸레 기능을 탑재한 신제품들이 갖춰진 상태에서 다이슨은 오염물질을 오수통에 별도로 분리해 끝까지 깨끗한 물로 청소할 수 있는 기능을 경쟁사와 차별화된 강점으로 내세웠다.

21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진행된 다이슨 신제품 론칭 행사에서 찰리 파크(CharliePark) 다이슨 무선 청소기 사업부 R&D 총괄 부사장은 신제품을 직접 소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찰리 파크 다이슨 무선 청소기 사업부 R&D 총괄 부사장이 ‘V12s 디텍트 슬림 서브마린’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씨넷코리아)

찰리 파크 부사장은 “기존 물걸레 청소기는 바닥 오염물질을 제대로 제거하지 못하고 그대로 끌고 다닐 뿐만 아니라 세척과 관리에도 큰 불편함이 있었다”며 “그래서 다이슨은 이러한 물걸레 청소기가 겪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신 기술을 도입한 다이슨 최초의 물청소 헤드를 개발하게 되었다”고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2018년 ‘코드제로 A9’을 출시한 LG전자와 이어서 2019년에 ‘삼성제트’를 선보인 삼성전자에 비해 뒤늦게 물걸레 청소기 시장에 진입한 다이슨은 ‘오염되지 않은 깨끗한 물로 하는 청소’와 ‘관리·세척의 용의성’을 차별화 포인트로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V12s 디텍트 슬림 서브마린은 다른 물청소 기능을 가진 무선 청소기와 달리 물탱크를 가득 채우면 약 100m2(약 30평) 면적을 한 번에 청소할 수 있다. 물걸레로 닦아낸 오염물질은 바닥에 배출되지 않고 360ml 용량의 오수통에 가두어 바닥에 다시 흩어지지 않도록 설계되었다. 이러한 구조 덕분에 오염된 물을 계속 사용하는 게 아닌 처음부터 끝까지 깨끗한 물로 청소할 수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사람들이 물걸레 청소기를 사용하지 않는 이유 중 하나는 관리의 불편함 때문이다. 다이슨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제품 구성 요소를 분리할 수 있게 만들었다. 오수통이나 룰러 등 모든 부품들이 분리 가능하고 세척할 수 있어 관리에 용이하다.V12s 디텍트 슬림 서브마린다이슨 기존 무선 청소기 클리너 헤드에 새롭게 개발된 물청소 헤드가 포함된 제품으로 진공 청소부터 물청소까지 하나의 청소기로 손쉽게 처리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새롭게 선보인 다이슨 물 청소 헤드는 가압 챔버(pressurised chamber)를 활용하여 물을 8개의 분사구로 매분마다 18ml씩 균일하게 룰러에 공급한다. 이로 인해 바닥에 과도한 물기가 남지 않고 균일하게 닦을 수 있다. 물 청소 헤드 무게는 약 1.3kg로 가벼워 가구와 구석까지 손쉽게 청소가 가능하다.

찰리 파크(Charlie Park) 부사장이 ‘ V12s 디텍트 슬림 서브마린’을 사용해 바닥 이물질을 청소하는 장면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씨넷코리아)

파크 부사장은 “지난 10년간 마룻바닥 구조를 가진 가정의 비중이 높아지며 물걸레 청소기에 대한 니즈가 전 세계적으로 늘고 있다”며 “아시아 시장은 물론 앞으로 글로벌 시장까지 물걸레 청소기의 성장이 기대가 된다”고 밝혔다.다이슨 V12s 디텍트 슬림 서브마린은 22일부터 국내에서 구매가 가능하며 가격은 119만 원부터 시작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