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 오픈채팅 탭 신설 한 달…’관심사 허브’ 도약 잰걸음

352

카카오는 지난달 카카오톡 세 번째 탭에 오픈채팅 서비스를 분리했다. / 사진제공=카카오

카톡, 오픈채팅 탭 신설 한 달…’관심사 허브’ 도약 잰걸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카카오(대표 홍은택닫기홍은택기사 모아보기)가 카카오톡에 오픈채팅을 별도 탭으로 신설한 지 한 달이 지났다. 오픈채팅 라이트를 비롯한 여러 서비스 도입을 통해 비지인 간 자유롭게 소통하는 관심사 허브 공간으로 진화하는 모습이다.

카카오는 지난달부터 오픈채팅을 카카오톡에서 ‘노른자 위치’로 꼽히는 세 번째 탭에 분리했다.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여 관심사 허브 공간을 만든다는 취지다. 연말까지 기존 뷰 탭 대비 2배 이상 일간 활성 이용자 수를 확보한다는 목표도 세웠다.

현재 카카오톡 세 번째 탭을 누르면 내가 속한 오픈채팅방과 지금 뜨는 탭, 키워드 탭을 볼 수 있다.

지금 뜨는 탭은 인기 있는 오픈채팅방을 매일 업데이트해 노출하는 공간이다. 이용자들의 관심사와 반응도를 기준으로 제공한다. 키워드 탭은 영화나 드라마, 건강 등 다양한 최신 트렌드를 주제로 운영된다.

지금 뜨는 탭에서는 카카오가 운영하는 오픈채팅 라이트도 만나볼 수 있다. ▲육아 ▲자동차 ▲직장 ▲애니메이션 ▲반려동물 등 대중성 있는 주제로 채팅방이 개설돼있다. 프로필을 정해 입장하는 등 절차를 거치지 않고 가볍게 소통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참여 이전에 다른 사람들이 남긴 메시지도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오픈채팅 탭을 일괄적으로 모든 이용자에게 적용한 것이 아니라 순차 적용했기 때문에 앱 사용자나 오픈채팅방 개수 등 유의미한 수치 변화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카카오 측은 “완전히 모든 사용자에게 적용된지는 2-3주 정도이기 때문에 더 지나봐야 유의미한 변화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2022년 1분기~2023년 1분기 카카오톡 톡비즈 매출 추이. / 자료=카카오 사업보고서

카톡, 오픈채팅 탭 신설 한 달…’관심사 허브’ 도약 잰걸음

이미지 확대보기

카카오는 오픈채팅 탭 개편을 시작으로 하반기 본격 카카오톡 서비스 개편을 통한 실적 반등에 나선다. 카카오톡 본질인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더욱 세분화해 개인의 목적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홍은택 대표는 지난 1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하반기까지 카카오톡 개편이 순차적으로 이어지며 일간 활성 이용자 수가 4000만명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카카오톡은 현재 이용자 이탈 방지가 시급한 과제 중 하나다. 글로벌 빅테크가 SNS 부문에서도 사세를 확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모바일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아이지에이웍스에 따르면 1위 카카오톡과 2위 유튜브의 월간 실사용자 수(MAU) 격차가 50만 7487명으로 좁혀졌기 때문이다. 이 속도라면 하반기 카카오톡의 자리가 위태롭다는 시각도 제기된다.

현재 카카오톡 오픈채팅 탭에서 확인할 수 있는 광고. (좌) 오픈채팅 상단에 관심 키워드를 검색 시 최상단에 관련된 광고가 뜬다. (우) 세 번째 탭의 오픈채팅방 목록에서 비즈보드 광고와 메시지형 광고를 확인할 수 있다. / 사진=카카오톡 앱 갈무리

카톡, 오픈채팅 탭 신설 한 달…’관심사 허브’ 도약 잰걸음

이미지 확대보기

향후 카카오는 카카오톡 성장과 광고 매출 성장이 함께 일어날 수 있도록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다. 홍 대표는 “카카오톡 개편이 가져올 커머스 사업 매출 증가는 하반기나 내년 초부터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했다.

현재 오픈채팅 탭에서는 상단의 ‘비즈보드 광고’와 오픈채팅 목록 내 ‘메시지형 광고’를 찾아볼 수 있다. 관심사 기반 탭인 만큼 이용자 맞춤형 광고 제공이 이뤄지고 있다.

상단에 관심 키워드를 검색하면 이와 관련된 광고가 뜨는 형식이다. 예를 들어 ‘육아’를 검색하면 육아 고민 상담센터 광고가, ‘영화’를 검색하면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멤버십 광고가 최상단에 제공된다.

카카오는 연내 오픈채팅 서비스를 ‘오픈링크’라는 앱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오픈채팅이 익명으로 진행되는 만큼 유해하거나 불법적인 대화가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카카오 관계자는 “불법이라고 감지되는 오픈채팅방은 따로 모니터링하고 있고 검색 시 노출되지 않도록 관리 중”이라며 “불법 신고가 들어온 건수는 따로 조치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