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LTE 안테나 결합 RU 상용화 ‘성큼’…에릭슨과 검증 성공

156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KT ▲KT 임직원이 상용망에서 결합형 RU의 품질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AP신문(AP뉴스)/ 이미지 제공 = KT ▲KT 임직원이 상용망에서 결합형 RU의 품질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AP신문 = 이주원 기자] KT는 5G와 LTE 안테나가 결합된 신규 RU(Remote Unit)의 상용망 기술검증(PoC)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검증을 통해 실제 사용 환경에서 성능 저하 없이 5G와 LTE 통신 커버리지 제공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KT는 기지국 설치에 큰 걸림돌인 건물 옥상 공간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에릭슨과 5G와 LTE 결합 신규 RU 개발 논의를 진행해왔다. 같은 해 11월에는 스웨덴 에릭슨 연구소에서 신규 RU를 이용한 기술 시연을 선보인 바 있다. 

신규 RU는 LTE 안테나 뒷면에 5G 안테나를 배치해 5G 신호가 LTE 패시브 안테나를 통과되는 구조로 설계됐다. 안테나가 차지하는 공간이 줄어 동일한 건물 면적에 더 많은 LTE, 5G 안테나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

KT는 이번 검증에서 5G 커버리지에 영향을 주는 ‘빔포밍(Beamforming)’ 성능 감소 현상을 해결하고자 했다. 이에 5G 신호가 LTE 안테나를 간섭없이 통과해 전송되는 ‘빔 쓰루(Beam Through)’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안정적 성능을 최종 확인했다. 이번 검증 성공으로 결합 신규 RU 상용화에 한발 더 다가서게 됐다는 평가다. 

KT 네트워크연구기술본부장 구재형 상무는 “에릭슨과의 PoC를 통해 5G 커버리지 확대와 효율적인 5G망 진화 및 6G 장비 도입을 위한 기반을 확보했다”며, “이를 통해 KT의 5G 서비스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