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 그래서 니가 혼자 뭘 할 수 있는데?…다굴 앞에 장사 없었던 ‘워헤이븐’ 체험기

447

1대 1을 계속 이겼을 때까지는 매우 쉽다고 느꼈다. 그러다 한 5명에게 두들겨 맞기 시작하자 가드만 올리는 자신을 볼 수 있었다. 그리고 상대가 마치 기자에게 이런 말을 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니가 혼자 뭘 할 수 있는데?’

18일, 넥슨은 스팀 넥스트 페스트 기간에 공개될 작품인 ‘워헤이븐’의 미디어 시연회를 진행했다. ‘워헤이븐’은 칼, 창 등의 냉병기가 존재하는 중세 판타지 배경에서 연합과 마라, 두 진영이 겨루게 되는 백병전 콘셉트의 PVP 게임이다.

이날 미디어 시연회에 앞서 넥슨의 이은석 디렉터와 임덕빈 CD가 자리에 참석해, “스팀 넥스트 페스트에 ‘워헤이븐’이 참여해 오는 6월 20일에도 플레이가 가능하다”고 말한 후 ‘워헤이븐’의 배경과 소개를 짧게 진행했다.

미디어 시연 전 깜짝쇼를 보여주셨다. 좌측부터 임덕빈CD, 이은석 디렉터 / 게임와이 촬영
미디어 시연 전 깜짝쇼를 보여주셨다. 좌측부터 임덕빈CD, 이은석 디렉터 / 게임와이 촬영

‘워헤이븐’에 대해 이은석 디렉터는 “’워헤이븐’은 PVP, 근접 백병전, 떼싸움이 특징인 게임이다. 냉병기를 주로 사용하게 된 이유로는 칼에는 로망이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칼을 사용해서 이용자들과 겨루는 PVP 장르의 멀티 플레이 게임이 없어, 이 장르에 도전하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16대 16의 전투를 하게 된 이유로는 적은 규모의 전투가 될수록 개개인의 성과가 중요해지는데, 이러다 보면 이른바 가족 안부를 물어보는 상황이 나온다(웃음). 그렇기에 팀적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양보다는 질적으로 재미있는 게임을 선사 해드리기 위해 이런 방식을 채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임덕빈 CD도 “중요한 것은 남을 배려하는 마음가짐, ‘중배마’가 중요한 게임이다(웃음). 근접 전투의 문턱을 낮춰, 클릭만 해도 멀티 킬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쉽고 재미있게 만들었다. 개인을 넘어 16명이 팀 승리를 위해 달리는 게임이 되길 바라고 있다”며 쉬워진 게임 난이도와 단체 전투의 재미에 대해 말했다.

공식 유튜브에 올렸던 영상을 이야기하며, 게임의 개발 배경에 대해 말했다 / 출처 워헤이븐 공식 유튜브 
공식 유튜브에 올렸던 영상을 이야기하며, 게임의 개발 배경에 대해 말했다 / 출처 워헤이븐 공식 유튜브 

이용자들에게 쉽고 재미있는 PVP 게임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용자들에게 쉽고 재미있는 PVP 게임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 출처 워헤이븐 공식 유튜브

개발자들의 설명 이후 ‘워헤이븐’의 튜토리얼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게임을 체험해 볼 수 있었다.

튜토리얼에서는 좌클릭을 이용한 기본적인 공격을 시작으로, 저지 불가 상태의 공격으로 적을 공중에 올려서 공격하는 방법 등 ‘워헤이븐’의 게임 내 시스템적인 면을 가벼우면서도 확실히 배울 수 있었다.

튜토리얼은 훈련장을 시작으로 AI 연습까지 약 20분 정도 걸렸는데 굉장히 잘 만들었다고 느꼈다. 이날 시연이 끝날 때까지 튜토리얼에서 배운 것들이 끝까지 사용되면서, 시연 전 ‘쉽고, 재미있게 만들었다’고 말한 것이 무엇인지 바로 느낄 수 있었다. 대전 게임이면 특수한 테크닉 같은 면들이 입문 난이도를 만드는데, 이날 미디어 시연에서는 그런 부분들을 크게 느끼지 못했다.

가드를 시작으로 게임 내 시스템을 바로 체험할 수 있게 해준다 / 게임와이 촬영
가드를 시작으로 게임 내 시스템을 바로 체험할 수 있게 해준다 / 게임와이 촬영

가드를 유지하는 적에게는 E스킬을 사용! / 게임와이 촬영
가드를 유지하는 적에게는 E스킬을 사용! / 게임와이 촬영

튜토리얼에서 배운 내용을 자연스럽게 훈련하게 만들어 준다 / 게임와이 촬영
튜토리얼에서 배운 내용을 자연스럽게 훈련하게 만들어 준다 / 게임와이 촬영

‘워헤이븐’의 캐릭터들은 사용하는 무기가 다른데, 시연에서는 블레이드, 스파이크, 워해머, 가디언, 스모크, 허시 총 6종의 병사가 준비되어 있었고, 전투를 하며 모은 게이지를 통해 일시적으로 4개의 영웅 캐릭터로 변신할 수 있었다.

임덕빈 CD가 “양손검을 사용하는 블레이드가 거의 밸런스의 기준이 된 캐릭터다”라고 귀뜀했기에, 기자는 시연에서 블레이드를 주로 사용했다.

시연에서는 6개의 캐릭터와 4개의 영웅을 플레이할 수 있었다 / 게임와이 촬영 
시연에서는 6개의 캐릭터와 4개의 영웅을 플레이할 수 있었다 / 게임와이 촬영 

이날 미디어 시연에서 체험해 볼 수 있었던 모드에는 쟁탈전, 점령전 그리고 신규 맵인 시한을 플레이할 수 있었다.

쟁탈전은 타 게임들에서 볼 수 있는 중앙 지역 점령전 모드와 비슷했다. 이른바 점령해서 100%를 찍으면 승리하고, 한 명이라도 거점을 밟으면 추가시간을 얻는 그런 모드였다. 그렇기에 ‘중앙에서만 싸우면 이기겠네’라고 생각했는데, 중앙의 전황을 뒤집을 시스템들이 6시와 12시에 준비되어 있었다.

처음으로 플레이한 점령전의 맵 이름은 파덴이었는데 6시에는 부활지점이, 12시에는 대포가 있었다. 6시 부활지점을 점령하게 되면 죽었을 때 중앙으로 복귀 속도가 빨라지고, 12시 대포를 점령하게 되면 중앙에 모여있는 적들에게 큰 대미지를 줄 수 있었다.

그렇기에 초반에는 중앙에서 주로 교전이 진행됐는데, 대포 및 부활 거점의 혜택을 깨달은 이용자들이 외곽으로 이동하며 대인전 전투가 펼쳐지기도 했다. 심지어 중앙의 2층 구역에는 발리스타도 존재했기에, 점점 다양한 위치에서 싸우는 장면을 볼 수 있었다.

시작하자마자 부활 지점을 먼저 점령했다 / 게임와이 촬영
시작하자마자 부활 지점을 먼저 점령했다 / 게임와이 촬영

'머.. 멈춰!' 라고 말해도 적은 안멈춘다 / 게임와이 촬영
‘머.. 멈춰!’ 라고 말해도 적은 안멈춘다 / 게임와이 촬영

영웅 변신으로 순간적으로 전황을 뒤집을 수 있다 / 게임와이 촬영
영웅 변신으로 순간적으로 전황을 뒤집을 수 있다 / 게임와이 촬영

추가 시간에 상대방의 영웅을 잡아내며 시간을 벌어냈다 / 게임와이 촬영
추가 시간에 상대방의 영웅을 잡아내며 시간을 벌어냈다 / 게임와이 촬영

점령전은 쟁탈전의 거점이 3개로 늘어나고 맵이 더 커진 느낌이었다. 승리하기 위해서는 상대 진영보다 더 많은 거점을 점령해야 했기에, 쟁탈전보다 더 다양한 지점에서 교전이 펼쳐졌다. 특이한 점으로는 포차라는 이동식 대포를 사용할 수 있어서, 대규모 교전에서 적절히 사용하면 큰 이득을 거둘 수 있었다.  

이날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있었던 모드가 점령전이었다. 점령하고 사용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아 맵 전체적으로 1대 1 교전뿐만이 아니라 ‘워헤이븐’에서 생각하는 떼싸움의 모습까지 다 점령전에서 느낄 수 있었다.

맵에 대포와 포차도 적절한 위치에 있어 이를 사용하기 위한 전투도 볼 수 있었고, 한 분대가 적군의 비어있는 점령지를 기습공격해서 기본 부활 장소를 바꾸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플레이하게 된 것은 쟁탈전의 신규 맵 시한이었다. 시한은 타 맵들과 다른 특징을 가지고 있는데, 중앙에서 싸우게 되는 점령지가 대포로 일정 횟수 이상 공격받게 되면 무너지게 된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교전 중에 중앙 바닥이 무너지자, 아군과 적군 모두 살짝 당황한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게다가 무너진 공간의 점령지가 콜로세움과 비슷했는데, 마지막 시간에 16대 16으로 달려가면서 가운데에서 전투를 펼쳐보니 정말 팀 대 팀으로 싸우는 대큐모 전투에 크게 몰입할 수 있었다.

또 체감상 지형 및 거리가 멀다고 느껴졌는데, 이 때문일까? 타 모드들과는 다르게 주로 사용되던 마터 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영웅들이 사용되는 것도 볼 수 있었다.

대포를 점령하기 위해 영웅 변신을 믿고 1대 3 도전! / 게임와이 촬영
대포를 점령하기 위해 영웅 변신을 믿고 1대 3 도전! / 게임와이 촬영

혼자서 잘못 들어가게 되면 중앙에서 신나게 맞게 된다 / 게임와이 촬영
혼자서 잘못 들어가게 되면 중앙에서 신나게 맞게 된다 / 게임와이 촬영

대포로 시한의 중앙 점령지가 파괴되는 장면 / 게임와이 촬영
대포로 시한의 중앙 점령지가 파괴되는 장면 / 게임와이 촬영

이런 장면을 볼때마다 정말 떼싸움이 무엇인지 바로 느낄 수 있다 / 게임와이 촬영
이런 장면을 볼때마다 정말 떼싸움이 무엇인지 바로 느낄 수 있다 / 게임와이 촬영

기자가 ‘워헤이븐’을 요약해서 표현한다면 김두한을 비롯한 주연이 없는 ‘야인시대’라 말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아무리 대인전이 뛰어나도 3명 이상을 상대하기에는 굉장히 어려웠고, 영웅 변신으로 전장을 휘젓는 상대방도 더 많은 인원수의 공격으로 바로 제압할 수 있었다.

그렇기에 1대 1의 싸움보다는 최대한 빠르게 동료와 함께 2대 1로 만들어 상황을 극복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었고, 아군 팀원을 선택해 그 위치에서 부활이 가능해, 순식간에 1대 1 상황이 4대 4로 전장이 변하게 되는 것도 재미있었다.

또한 맵마다 위치한 대포, 발리스타, 부활 지점은 적절하게 변수를 만들어 낼 수 있었고, 일정 게이지를 모아야 가능했던 영웅 변신도 나쁘지 않았다. 잘하면 변신을 더 많이 할 수 있었고, 상황에 맞는 영웅의 선택으로 전황의 변수를 크게 바꾸는 것도 가능해 순간적인 1인 캐리도 가능했다.

이러한 면들 때문에 죽게되면 죽음을 인정하게 됐고, 나이스 타이밍에 부활을 잘 시켰던 호에트 플레이 정도를 제외하고는 시연동안 ‘와 사기다!’라는 소리가 나올만한 상황은 크게 없었다.

부활 화면에서 아군 분대원을 눌러서 그 위치로 부활할 수도 있다 / 게임와이 촬영
부활 화면에서 아군 분대원을 눌러서 그 위치로 부활할 수도 있다 / 게임와이 촬영

맵 중간에 있는 발리스타로 적을 견제할 수도 있다 / 게임와이 촬영 
맵 중간에 있는 발리스타로 적을 견제할 수도 있다 / 게임와이 촬영 

아쉬웠던 점으로는 생각보다 12명의 합이 잘 맞지 않는다면 일방적으로 패배할 수 있다는 점이었다. 아무리 대인전을 잘해도 여러 인원들에게 동시에 공격당하면 혼자나, 한 분대의 힘으로는 전황을 뒤집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12명이 모두 확인할 수 있는 공용 메시지나 채팅 외 의사 소통을 할 수 있는 기능이 크게 필요하다고 느꼈다.

뿐만 아니라 특정 상황에서 가드를 성공시키고 공격을 하는데 맞지 않거나, 적을 공중으로 올리는데 성공했는데 공중에서 가드로 공격을 막은 후 공격자가 공격 턴을 뺐기게되는 조금은 아쉬운 상황도 있었다.

살려주세요!!!!!!!! 멈춰!!!!!!!! / 게임와이 촬영
살려주세요!!!!!!!! 멈춰!!!!!!!! / 게임와이 촬영

‘워헤이븐’의 미디어 시연에서는 이러한 장, 단점을 느낄 수 있었다. 확실한 것은 입문 난이도는 대전 게임치고는 정말 낮았다는 것과 단체 전투와 무기를 휘두르는 것에서 오는 재미는 확실히 느낄 수 있었다는 것이다,

‘16명이 팀 승리를 위해 달리는 게임’…체험해 보니 정말 ‘워헤이븐’은 이 말에 맞게 개발되고 있는 게임이었다. 전투의 규모가 큰 게임이다 보니, 같이하는 동료가 많을수록 ‘워헤이븐’을 전략적으로 플레이할 수 있어 더 재미있게 플레이 할 수 있을 것이다.

‘워헤이븐’은 스팀 넥스트 페스트에 참여해 6월 20일부터 27일까지, 약 1주일 동안 플레이할 수 있다. 평소 대전게임을 좋아하거나, 묵직한 손 맛이 그립거나, 친구들과 단체로 즐길만한 게임을 찾는다면 ‘워헤이븐’을 플레이 해보는 것을 추천해 본다. 16명이 서로를 노리는 땀내나는 전장에서 새로운 대전 게임의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시연회에서 평이 진짜 괜찮았다. 친구들과 6월에 플레이 해보는 것이 어떨까? / 게임와이 촬영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