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계 ‘유황불 지옥’…목성탐사선 주노가 포착한 이오 [우주를 보다]

362

▲ 지난 3월 1일 주노가 촬영한 이오의 모습. 당시 이오와 탐사선과의 거리는 5만 1500㎞다. 사진=NASA/JPL-Caltech/SwRI/MSSS

미 항공우주국(NASA)의 탐사선 주노(Juno)가 수많은 활화산으로 가득한 목성 위성 이오(Io)의 모습을 포착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NASA는 주노 탐사선이 목성을 근접비행(flyby)하며 촬영한 이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3월 1일 주노가 목성을 50번째 근접 비행하는 과정에서 촬영한 이 사진에는 이오의 모습이 담겨있는데, 당시 이오와 탐사선과의 거리는 5만 1500㎞다. 특히 앞으로도 주노는 계속 이오에 접근할 예정인데 오는 12월과 내년 2월 근접비행에서는 불과 1500㎞ 거리까지 다가갈 예정이다.

NASA 측은 “이오는 태양계의 대표적인 화산활동이 활발한 천체”라면서 “향후 탐사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면 이오의 화산이 얼마나 자주 분출하는지, 얼마나 뜨거운지, 용암은 어떻게 흐르는지 등 비밀을 밝혀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지난해 12월 14일(왼쪽)과 지난 3월 1일 주노 탐사선이 촬영한 이오. 가시광선과 적외선 데이터를 모두 사용해 화산활동 지점을 묘사했다. 사진=NASA/JPL-Caltech/SwRI/ASI/INAF/JIRAM

지름이 3642㎞에 달하는 이오는 지구를 포함해 태양계에서 화산 활동이 가장 활발한 천체다. 약 400개에 달하는 활화산이 존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어 ‘유황불 지옥’이라고도 불리는데, 이는 목성의 위성들 대부분 영하 150도 이하의 ‘얼음 지옥’인 것과는 정반대다. 이오가 화산 천국이 된 것은 목성의 중력 때문이다.

목성의 강력한 중력이 가장 안쪽 궤도를 공전하는 이오 내부에 마찰열을 일으켜 내부를 녹이고 이 열에 의한 마그마가 지표로 분출하면서 유황불 지옥이 된 것.

▲ 지난 2016년 주노가 목성 궤도에 진입하며 촬영한 갈릴레이 위성의 모습. NASA

여기에 갈릴레이 형제(이오, 유로파, 가니메데, 칼리스토) 중 태양계에서 가장 큰 위성인 가니메데와 유로파까지 중력으로 끌어당기고 있어 이오는 그야말로 태양계에서 가장 ‘고통받는 세계’로도 통한다.

한편 지난 2011년 8월에 장도에 올라 2016년 7월 목성 궤도에 진입한 주노는 거대한 가스 행성인 목성에 관해 수많은 데이터를 보내고 있다.

▲ 목성을 탐사하는 주노의 모습(그래픽)

주노의 목표는 거대 가스 행성의 구조와 조성, 자기장과 중력장에 관한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으로 이는 목성의 생성과 그 진화, 더 나아가 태양계의 생성 비밀을 밝히는 데 중요한 자료로 쓰이게 된다.

NASA에 따르면 현재까지 주노는 총 2500일 이상 목성을 공전하며 총 8억 2000만㎞를 비행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