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도 나올까?…애플, 美서 4.15% 이자 저축계좌 출시

137
뉴욕 애플 스토어
뉴욕 애플 스토어

애플이 미국에서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와 손잡고 연이율 4.15%의 애플카드 저축계좌를 출시했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애플은 아이폰의 월렛(지갑) 앱(애플리케이션)에서 계좌를 만들 수 있고, 계좌 개설에 따른 수수료나 최소 예금 등의 요건은 없다고 설명했다.

애플의 저축계좌를 개설하려면 애플카드가 있어야 하고 골드만삭스를 통해 개설할 수 있다. 애플카드를 통해 얻은 현금보상은 자동으로 저축계좌에 입금된다.

애플카드로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면 최대 3% 현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 사용자는 언제든지 받은 현금보상금을 예치할 수 있는 계좌를 변경할 수 있고 추가로 다른 은행 계좌를 연결할 수 있다.

4.15% 금리는 미국 저축성 예금의 전국 평균보다 10배 이상 높다. 연방예금보험공사에 따르면 미국 전역의 평균 저축성예금의 연 이자율은 0.35%다.

하지만 대형 신용조합, 온라인 은행, 오프라인 은행의 연이율도 애플만큼 높다고 CNBC방송은 전했다. 예를 들어 씨티은행은 고객이 최소 잔액 5000달러(약 660만원)를 예치하면 연이율 4.75%를 제공하고 있다.

애플은 저축계좌 개설이 가능한 국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 등 북미 지역에서 우선 개설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금융 서비스가 향후 성장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애플의 금융 서비스는 2015년 매출의 10%도 되지 않았지만, 현재는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에도 나올까?…애플, 美서 4.15% 이자 저축계좌 출시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