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MS와 DX 협업 확대…챗GPT 기반 신규 서비스 개발한다

82

현신균 LG CNS 대표(오른쪽)와 저드슨 알소프(Judson Althoff) MS 수석 부사장 겸 CCO. 사진=LG CNS

LG CNS, MS와 DX 협업 확대…챗GPT 기반 신규 서비스 개발한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 CNS(대표 현신균)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AI, 클라우드 기반의 디지털 전환(DX) 가속화와 비즈니스 협력을 위해 전략적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양사는 지난 6일(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주 레드먼드에 위치한 MS 본사에서 현신균 LG CNS 대표, 저드슨 알소프(Judson Althoff) MS 수석 부사장 겸 CCO(최고커머셜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TMM(최고 임원진 회의)을 진행했다. LG CNS와 MS의 TMM은 올 1월에 이어 두 번째다.

앞서 LG CNS는 지난해 12월 MS와 체결한 통합계약 기반으로 애저(Azure) 클라우드를 활용한 AI, ERP(전사적 자원 관리), 보안, 스마트팩토리 등 다양한 분야의 DX 사업 추진을 위해 MS와 포괄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LG CNS는 이날 한국마이크로소프트와 ‘애저 오픈AI(Azure OpenAI) 서비스’ 사업을 위한 새로운 협력 방안에도 합의했다. MS ‘애저 오픈AI 서비스’가 제공하는 챗GPT 등 AI 기술로 신규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애저 오픈AI 서비스’는 MS의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에서 제공되는 AI 서비스다. 챗GPT를 개발한 기업인 ‘오픈AI’의 기술을 활용해 언어 이해, 이미지 분석, 감정 분석 등 다양한 AI 기능을 제공한다.

LG CNS는 MS와의 협력으로 데이터 분석, 머신러닝 기술 등을 기반으로 하는 ‘생성형 AI’ 분야 사업 확대에도 함께한다. 생성형 AI는 수많은 데이터를 학습한 AI가 새로운 형태의 결과물을 스스로 만들어내는 알고리즘이다. 새로운 텍스트를 만들어내는 AI, 그림 그리는 AI, 사람 목소리를 구현하는 AI 등이 생성형 AI에 해당된다.

LG CNS는 MS와 AI, 클라우드 전문가들을 모아 AI 서비스 개발 전담팀을 구성할 계획이다. LG CNS는 먼저 AICC(AI Contact Center), 지식 챗봇 등의 서비스 개발을 담당하고, MS는 자문과 기술지원을 제공한다.

AICC는 AI, 클라우드 등 DX기술을 접목시킨 미래형 고객상담센터다. 지식 챗봇은 특정 지식과 정보를 전달하기 위한 챗봇이다. 업계에서는 대화형 챗봇인 챗GPT가 공개된 이후 기업이 보유한 다량의 데이터를 학습시켜 기업용 지식 챗봇을 구현하려는 시도가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

LG CNS는 KB금융그룹, 현대자동차의 대형 AICC와 AI챗봇 구축사업을 수행해 우수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우리은행 상담봇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LG CNS는 MS와 제조, 금융, 유통, 이커머스, 게임 등 고객사의 신규 AI 사업 기회를 모색한다. 고객사 선정 이후에도 고객과 AI 적용 비즈니스 대상과 시나리오를 같이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LG CNS는 지난 2019년 클라우드퍼스트 전략을 선언한 이후 MS와 ‘전략적 클라우드 파트너십’을 맺고, 2020년부터 매년 ‘애저 활성화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등 협력 구도를 강화하고 있다. 올 초 한국마이크로소프트 파트너 어워즈에서 ‘애저 인프라’ 부문 최고파트너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현신균 LG CNS 대표는 “MS의 혁신적인 클라우드 인프라, 데이터 분석, 애저 오픈AI 기술 기반으로 신규 AI 서비스를 빠르게 만들어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