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간 구글에 떠돌았다”···개인정보 노출 우려 커져

109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투데이코리아=박희영 기자 | 공공기관에 제출했던 개인정보가 관리 미흡으로 구글에 4년간 그대로 노출돼 논란이 됐다. 당시 진흥원 측은 자신들도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 외부 공유된 것으로 파악했으며 사건 발생 이후 당사자에게 사과의 뜻을 밝혔다.
 
지난 7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전남 나주시에 사는 A씨는 지난달 14일 자신의 이메일을 구글에 검색해보다가 자신의 개인정보가 담긴 URL(인터넷주소)을 발견했다.
 
검색된 URL을 클릭하니 ‘전남 청년 내일로’ 온라인 접수 홈페이지로 연결됐고, A씨의 개인정보 열람을 비롯해 PDF 파일까지 내려받을 수 있었다.
 
해당 파일에는 A씨의 증명사진과 주민등록번호, 핸드폰 번호를 비롯해 교육 참가 신청서, A씨 가족의 이름과 주소 등이 담긴 주민등록등본까지 포함돼 있었다.
 
이 파일은 2019년 6월 A씨가 전남정보문화산업진흥원의 ‘VR·AR 전문가 양성 과정’을 신청하기 위해 제출했던 서류들이다.
 
URL은 ‘A씨 이름+전남+청년’ 등의 특정 키워드를 조합해 검색해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A씨는 “개인정보 보관기관인 3년을 넘기고도 파기되지 않은 개인정보가 구글에 4년 동안 공개되고 있었다”며 “스팸 전화나 문자를 일반적인 사람들보다 많이 받아 의아했는데 그 원인을 알고 가족들 모두 정신적인 피해가 컸다”고 말했다.
 
이어 “진흥원은 개인정보 유출 사실도 인지하지 못해 먼저 발견한 제가 직접 구글과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에 개인정보 삭제 요청을 해야 했다”고 전했다.
 
지난달 16일 개인정보 침해 신고센터의 연락을 받은 진흥원 측은 A씨의 개인정보가 담긴 URL을 삭제했다. A씨에게 사과의 뜻을 밝히며 재발 방치 대책 마련도 약속했다.
 
당시 진흥원은 A씨의 개인정보 파일이 등록된 전남 청년 내일로 온라인 접수 홈페이지의 URL이 진흥원도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 외부 공유된 것으로 파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