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그 보드게임으로 나온다”…크래프톤, 4월 13일 펀딩 개시

198
(이미지 = 크래프톤 제공)
(이미지 = 크래프톤 제공)

[AP신문 = 배두열 기자] 크래프톤의 배틀로얄 게임 ‘PUBG: 배틀그라운드’를 기반으로 한 보드게임이 출시된다. 배틀그라운드 IP의 확장을 통해 팬들에게 새로운 재미를 선사하겠다는 구상이다.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은 국내 보드게임 제작사인 ‘젬블로컴퍼니’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배틀그라운드의 지식재산권(IP)을 기반으로 한 ‘배틀그라운드 보드게임’을 만드는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배틀그라운드는 2017년 스팀 얼리 액세스로 처음 출시된 이후 글로벌 PC·콘솔 판매량 7500만장을 돌파한 배틀로얄 장르의 대표 타이틀이다. 출시 후 스팀 역대 최대 동시 접속자 수 325만명을 기록하며, 국내 게임 업계 역사에 한 획을 그었다.

배틀그라운드 보드게임은 배틀그라운드 IP를 기반으로 한 첫 실물 보드게임으로, 이동ㆍ장비 획득ㆍ공격ㆍ방어 등의 행동 단계를 거쳐 최후의 1인이 되는 것이 게임의 목표다. 원작과 같이 블루존을 피해 안전지역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전략적 판단이 요구되며, 캐릭터 피규어와 카드, 주사위를 통해 건플레이 액션을 보드게임으로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크래프톤은 배틀그라운드 공식 카페 등을 통해 사전 설문조사를 실시했는데, 3000여 명이 참여한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이용자들의 의견이 반영된 배틀그라운드 보드게임을 제작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배틀그라운드 보드게임 제작은 ‘와디즈’ 펀딩을 통해 진행된다. 앞서 지난 27일 펀딩 페이지가 사전 오픈됐으며, 오는 4월 13일 본 펀딩이 열린다. 보드 게임 외에도 배틀그라운드 포스터, ‘에란겔’ 맵의 1,000피스 직소 퍼즐, 스티커, 메탈 배지 등도 함께 펀딩할 수 있다. 또 펀딩 달성율에 따라 추가 캐릭터 피규어, 장비 스킨 카드, 혼자서도 게임을 즐길 수 있는 1인 모드 세트 등이 추가로 제공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