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사이버전문사관 육성 시동

96

사이버전문사관 제도 올해 첫 시행

정보보호특성화대 5곳 재학생 대상

과기정통부. ⓒ데일리안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국방부와 협력해 ‘정보보호특성화대학 대상 사이버전문사관 제도’를 시행한다고 4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정보보호특성화대학 대상 사이버전문사관 제도’는 정보보호특성화대학 재학생을 사이버전문사관으로 선발하는 게 주된 골자다. 해당 제도는 올해 처음으로 시행된다.

정보보호특성화대학 학부 2학년 대상 학생들을 선발해 3~4학년 간 전문교육 이수 및 지원을 통해 보안 인재를 육성한다. 졸업 후 소위로 임관해 사이버작전 관련 부대에서 3년간 복무한다.

2024년 사이버전문사관 후보생 선발은 정보보호특성화대학 5곳(고려대(세종), 성신여대, 세종대, 전남대, 충남대) 재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며, 9월까지 지원을 접수받아 최종 10명의 후보생을 선발한다.

지원자들은 12월까지 총 3단계 전형(서류, 면접, 종합평가)을 거쳐 선발되며, 선발된 후보생들은 2년간의 필수 교육을 이수한 후 졸업하여 2027년 6월 소위로 임관하게 된다.

사이버전문사관 후보생 지원자들은 대학 성적 및 자기소개서 기반의 서류 전형을 거친 후, 면접 전형에서 인성․신체 검사, 신원조회, 체력검정, 집단 면접 등을 통해 장교로서의 적합성을 검증받게 된다.

선발된 후보생들은 2년간 과기정통부 전문역량개발비를 지원받는다. 후보생 기간 동안 사이버전문교육 및 군사교육 등을 필수적으로 이수하며, 사이버전문사관의 기본 역량을 갖추게 된다. 후보생들은 졸업 이후 필수 군사훈련을 마치고 장교로 임관하고, 각 군 사이버작전 부대에서 3년간 복무하게 될 예정이다.

군 복무 이후 한국인터넷진흥원 취‧창업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사회진출과 연계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2024년 정보보호특성화대학 대상 사이버전문사관 후보생 모집 및 선발에 대한 세부 내용은 한국인터넷진흥원 누리집에서 추후 확인할 수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